인터넷 성경 핵심 공부:  "창세기에서 계시록까지" (고린도후서)

Ⅲ. 거짓 교사를 대적함 (10-13장)

사도권 논쟁 서론(1-7장)

예루살렘을 위한 헌금(8-9장)

거짓교사를 대적함(10-13장)

고린도후서의 내용 요약


Ⅲ. 거짓 교사를 대적함 (10-13장)
 
1. 견고한 진을 무너뜨리는 하나님의 능력(10:1-6).
2. 교회를 세우기 위한 권세(10:7-11).
3. 거짓 사도와 참된 사도(10:12-18)
4. 그리스도의 신부를 구출하라!(11:1-4)

5.
사례를 요구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함 (11:5-9)
6. 의의 일꾼으로 가장한 거짓 사도들(11:10-15)

7. 어리석은 자가 된 바울과 거짓의 영에 미혹된 교회의 참상 (11:16-20)
8. 참된 사도의 증거(그리스도를 위한 수고와 고난)(11:21-25)
9. 바울의 개인적인 고난과 교회를 위한 고난 (11:26-30)
10. 바울의 다메섹 탈출 사건 (11:32-33)
11. 바울의 삼층천 체험(12:1-4)
12. 나의 약한 것을 자랑하리라!(12:5-10)
13. 나의 공평치 못함을 용서하라!(12:11-13)
14. 영적 부모로서의 바울의 사랑과 변호 
(14(하)-19).

15. 세 번째 고린도 방문을 앞 둔 바울의 두려움 (12:20-21)

  바울은 고린도교회에 두 번 방문을 했었다. 첫 번째 방문 때에 그는 고린도인들에게 복음을 전하여 고린도교회를 개척했으며, 두 번째 방문 때에는 고린도교회에서 큰 어려움을 겪고 근심 중에 그곳을 떠나게 되었다. 후에 그는 그곳을 방문하려던 계획을 취소하고 편지와 동역자들을 통해서 그 교회에 일어난 여러 가지 문제들을 바로잡기 위해서 최선을 다했다. 그리고 어느 정도 그 문제들이 해결되어 가고 있는 상태에서 그는 세 번째 고린도교회 방문을 준비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는 세 번째 방문을 앞두고 마음에 몇 가지 두려움을 갖고 있었다.


 
 "두려워하노라!"

  원문을 보면 "
내가 두려워한다"는 말이 가장 먼저 나온다. 그리고 나서 그는 20-21절에서 자신이 두려워하는 네 가지 사실들을 이야기하고 있다. 여기에서 '두려워한다!'고 번역된 말(포부마이)은 무서워하거나 놀라는 것을 의미하는 말이다. 그는 고린도교회를 방문해서 사랑하는 영적 자녀들을 축복하길 원했다. 그러나 이렇게 되기 위해서는 그가 교회를 방문하기 전에 그 동안 교회 안에 있었던 오해와 거짓 가르침, 그리고 그릇된 행위들이 해결되어야만 했다. 만일 바울이 교회를 방문할 때까지도 이러한 문제들이 해결되지 못한다면, 바울이 고린도교회 성도들에 대해 낮을 붉히는 일이 일어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은 결코 바울이 원하는 일이 아니었다. 그러므로 바울은 세 번째 고린도교회 방문을 앞두고 고린도교회의 문제들이 해결되지 않음으로 인해서 불상사가 일어날 것을 두려워하고 있었다. 회개치 않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만나는 것은 바울에게 있어서 최악의 상황이었다. 만일 그가 교회에 방문했을 때에도 고린도교회 성도들이 회개하지 않는다면, 바울과 고린도교회 성도들은 사랑하는 아버지와 자녀로서가 아니라, 엄한 심판자와 피고로서 마주 대하게 될 것이다.
 
 * 첫 번째 염려(20(상))

  "내가 갈 때
너희내가 원하는 것과 같이 보지 못하고,너희에게 너희가 원하지 않는 것과 같이 보이지 않을까(20(상))..."


  그러나 이러한 일은 바울도 고린도교회 성도들도 원치 않는 일이었다. 바울은 자신이 고린도교회를 방문할 때에 고린도교회 성도들이 순종하는 자녀가 되기를 원했다. 그러나 만일 그들이 회개하지 않게 되면 바울은 그들을 거역하는 완고한 자녀로 대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이러한 일은 결코
바울이 원하는 일이 아니었다. 또한 이러한 일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도 불행한 일이었다. 그들은 바울의 지난 번 방문 때에 그가 큰 고통을 겪고 근심 중에 교회를 떠난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러므로 그들 역시 바울의 세 번째 방문 때에는 순종하는 자녀로서 참된 사도요 영적 아버지인 바울을 만나기를 원했다. 그러나 그들이 회개하지 않으면 그들은 바울을 엄한 심판자와 책망자로 만날 수밖에 없었다. 이러한 일은 결코 고린도교회 성도들이 원하는 일이 아니었다. 그러므로 바울은 세 번째 고린도교회 방문을 앞두고 만에 하나라도 이러한 불상사가 일어날 것에 대해서 두려워하고 있었다.

 * 두 번째 염려(20(하))

  "또 다툼시기분냄당 짓는 것비방수군거림거만함과 혼란이 있지 않을까(20(하))..."


  고린도교회의 세 번째 방문을 앞둔 바울의 두 번째 두려움은 그동안 고린도교회에서 자행되어 왔던 죄들이 해결되지 않고 그대로 남아있는 일이었다. 바울은 여기에서 고린도교회에서 자행되어 온 죄들을 8개의 단어로 요약하고 있다. 물론 고린도교회 성도들 중에 대부분의 성도들이 정상적인 신앙 생활을 했고, 소수의 사람들만이 여기에 언급된 죄에 빠져 있었을 수도 있다(고후 2:5-6). 그러나 비록 소수라 해도 이러한 죄의 문제들이 교정되지 않으면, 바울은 그들을 바로 잡기 위해서 엄한 책망자가 될 수밖에 없었다. 바울이 지적한 고린도교회의 그릇된 행위들은 다음과 같다.

 다툼(에리스): 고린도교회는 자신의 신앙 노선에 따라 서로 당을 만들고 서로 경쟁하며 다투며 불화한 상태에 있었다. 어쩌면 이러한 일은 자기를 높이고 바울을 거짓 사도로 매장시키려고 했던 거짓 사도들의 영향으로 일어났을 수도 있다.

 시기(젤로스): 그들은 다른 파 사람들이 잘되는 것을 시기하고 질투했으며, 서로 자신들의 신앙만이 옳다고 주장했다. 또한 거짓 사도들은 바울을 시기하고 질투하여 그를 위선자로 몰아붙이고 있었다.

 분냄(뒤모스): 이 말은 원래 '바치다, 희생하다'는 뜻을 가진 '뒤오'에서 파생된 말로 어떤 일에 대해 헌신과 희생을 감수하는 '열정'을 의미한다. 그러나 이 말은 종종 '분노'를 의미하는 말로 사용되기도 한다. 고린도교회 성도들은 자신이 속한 당파에 대한 지나친 열정으로 자신과 다른 입장을 가진 사람들에 대해 분노심을 품었다. 그들은 육신을 좇았기 때문에 성령의 열매인 절제 대신 분노의 열매를 맺고 있었다. 특히 거짓 사도들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거짓으로 선동하여 그들로 하여금 절제하지 못하고 감정적으로 반응하게 만들었다.

당짓는 것(에리데이아): 이 말은 '맞수가 되어 서로 경쟁하는 것'을 의미하는 말이다. 고린도교회 성도들은 개인적인 야망이나 자기 신앙 노선을 따라 분당을 만들어서 서로 다투고 있었다. 그들은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가 되지 못하고 당파심으로 파벌을 조성하고 자신의 입장을 주장하고 상대방을 비방하고 폄하했다(고전 3:-34).

중상(카랄랄리아): 그들은 형제들을 칭찬하고 세워주는 대신에 비방하고 흠을 잡았으며, 상대방을 중상모략하고 그들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일을 마다하지 않았다.

 수근수근 하는 것(프쉬디리스모스): 그들은 당파로 인해 서로 사랑이 식어졌고, 함께 모여서 수군대며서 남을 흉보고 흠잡기에 급급했다.

거만(휘시오시스): 그들의 마음에는 바람이 들어가서 크게 부풀어 올라 자신들을 높이고 생대방을 얕잡아 보았다. 그들은 서로 자기가 속한 당이 최고라고 생각하고 우월 의식에 사로잡혀 있었으며, 이로 인해 분열 현상을 보이고 있었다.

어지러운 것(아카타스타시아): 이 말은 침착하지 못하거나 확고하지 못하여 불안정하거나, 마음이 흔들리는 것을 의미한다. 그들은 여러 가지 분파들 가운데서 혼란스러워 했으며, 또한 거짓 사도의 가르침을 인해 흔들리고 요동하고 있었다.

  바울은 세 번째 방문을 하기 전에 고린도교회에서 이러한 문제들이 원만하게 해결되기를 원했다. 그는 결코 심판자로 그들 앞에 서기를 원하지 않았다. 그러므로 그는 방문에 앞서서 간곡한 말로 이러한 모든 죄들이 해결하기를 요청했다. 이와 같이 교회지도자들은 그릇된 성도들을 책망하기 전에 먼저 그들이 그 자리에서 돌아서도록 부드러운 말로 요청할 필요가 있다.

 * 세 번째와 네 번째 두려움(21(상))

  "또 다시 갈 때내 하나님너희 앞에서 낮추지 않으실까(21(상))..."


  또한 바울은 자신이 다시 고린도에 갈 때에 "하나님께서 그들 앞에서 자신을 낮추시는 일"이 일어나지 않을까 두려워했다. 여기에서 '
낮추신다'고 번역된 말(타페이노오)은 '낮춘다'는 뜻외에 비유적으로 남에게 굴욕을 주거나 비천하게 만드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바울이 그토록 노력하고 권면했음에도 불구하고 고린도교회 성도들이 회개하지 않게 되면 바울의 마음은 비참해질 것이다. 참된 사도는 성도들과 자신을 동일시한다. 바울이 원하는 것은 성도들이 순종하고 승리하며 그리스도 안에서 성장해 가는 일이다. 그러나 그는 전에 고린도교회를 방문했다가 고린도교회 성도들의 완악함으로 인해 고통을 받았고 이로 인해 굴욕감을 느끼게 되었다(고후 2:1). 그러므로 그는 다시 고린도교회에서 이러한 비참한 경험을 하지 않기를 원했다. 전에 바울은 그들을 용서하기 위해서 고린도교회를 방문하는 일을 한 번 억제했다(고후 1:23). 그러나 이번에 그가 가면 또 다시 회개하지 않은 자들을 용서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는 그리스도의 사도로서 또 다시 악행자들에게 수치를 당하는 것은 그리스도와 복음의 명예를 위해서 결코 바람직한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바울은 그들이 끝내 회개하지 않는다면, 사도로서의 권위를 행사할 것이며 회개치 않은 자들에 대해 응분의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다.

  "또 죄를 지은 여러 사람의 그 행한 바 더러움음란함호색함회개하지 아니함 때문슬퍼하지 않을까(21(하))."

  이 구절을 원문의 순서대로 번역하면 다음과 같다. "또 내가 슬퍼하지 않을까! 전에 죄를 지은 많은 사람들과 그들이 행한 더러움과 음란함과 호색함을 회개하지 않음으로...". 바울은 전에 죄를 지었던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음란한 행동을 회개하지 않음으로 자신이 슬퍼하게 될 것을 두려워했다. 여기에서 '슬퍼한다'고 번역된 말(펜데오)은 '애통히 여기고 통한히 여기는 것'을 의미하는 말이다. 이 말은 죽은 사람을 위해 애통하는 것을 의미하기도 했다. 고린도는 음란한 도시로 이름이 나 있었다. 그리고 고린도교회 성도들 중에는 믿은 후에도 이러한 음란한 행동에서 떠나지 못한 사람들이 있었다. 심지어 고린도교회 안에는 계모와 동침을 한 사람도 있어서 바울에게 충격을 주기도 했다. 바울이 이 글을 쓸 때에 이 사람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는 것을 보면, 아직도 그 사람의 음행이 완전히 해결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므로 바울은 세 번째 고린도교회 방문에 앞서서 음행 문제가 해결되기를 원했다. 이 일이 해결되지 않으면 바울은 죽은 사람에 대해 애통히 여기는 것처럼 고린도교회에 대해 애통하며 퉁분히 여기게 될 것이다.

  여기에서 바울은 회개하지 않은 사람의 부정한 행위를 세 가지 단어, 즉 더러움, 음란함, 그리고 호색함으로 묘사하고 있다. '더러움'(아카달시아)은 '깨끗하고 순수하지 못함, 불결, 더러움, 부정' 등의 의미를 가진 말이며, '음란함'(포르네이아)은 '불법적 성행위'나 '우상숭배'를 의미하는 말이다. 또 '호색함'(아셀게이아)은 '무절제하고 방탕한 성생활'을 의미한다. 이러한 세 단어들은 모두 다 전에 죄를 짓고 회개치 않은 사람이 불결하고 불법적이며 무절제한 성생활을 했다는 사실을 말해주고 있다. 바울은 (고전 5:2)에서 이러한 자를 교회에서 쫒아내라고 지시한 적이 있었다. 이러한 사람들이 회개하지 않은 채로 교회에 남아 있게 되면, 그의 부정적인 영향이 교회 전체에 미칠 수 있었다. 그러므로 바울은 특히 음란한 이를 행한 자의 문제가 원만히 해결되기를 요청했다.

  20-21절에 나오는 고린도교회의 죄의 목록들을 보면 그들이 성령을 좇지 않고 육신을 좇고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여기에서 바울이 언급한 죄의 목록들은 모두 다 성령을 좇지 않고 육신을 좇을 때에 나타나는
육신의 열매들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열매들은 성도들이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에 있지 않고, 성령보다 육신을 좇아 살 때에 나타나는 현상들이다. 예수님은 사람의 마음에서 다음과 같은 것들이 나와서 사람들을 더럽힌다고 말씀하셨다.
"속에서 곧 사람의 마음에서 나오는 것은 악한 생각음란도둑질과 살인과, 간음탐욕과 악독과 속임음탕질투비방교만우매함이니, 이 모든 악한 것이 다 속에서 나와서 사람을 더럽게 하느니라(막 7:21-23)." 또한 바울도 갈라디아 교회에 보내는 편지에서 육신을 좇을 때에 나타나는 열매들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육체의 일은 분명하니 곧 음행더러운 것호색과, 우상 숭배주술원수 맺는 것분쟁시기분냄당 짓는 것분열함이단과, 투기술취함방탕함과 또 그와 같은 것들이라(갈 5:19-21)." 예수님과 바울이 언급한 목록들과 고린도교회에서 나타난 죄의 목록들을 비교해 보면, 고린도교회 성도들이 분명히 성령을 좇지 않고 육신을 좆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그리스도의 일꾼은 성도들에게서 이러한 열매들이 나타날 때에 바울처럼 죽은 자를 위해 애통하듯이 애통하며 통분히 여길 수 있어야 한다. 교회에서 성도들이 성령님을 의지하지 않고 자신의 뜻대로 살게 되면, 온 교회가 이러한 육신의 열매들로 인해 잡초로 뒤덮힌 황무지처럼 변해버릴 수 있다. 그러므로 교회에 이러한 열매들이 무성하게 맺힌 것을 보고 퉁분히여길 줄 모르는 사람은 영적인 소경이거나 이미 죄에 대해서 무감각해진 사람일 가능성이 높다.

                 
               ◎  토론할 문제
 

1. 자녀들이 계속해서 그릇된 일에서 떠나지 않을 때에 부모님의 심정이 어떠한 지 말해보자. 할 수 없이 자녀들을 징계할 때에 부모님의 마음을 말해보고, 세 번째 고린도교회 방문을 앞둔 바울의 심정을 이야기해보자.

2. 목회자가 할 수 없이 성도들을 징계해야 할 때에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가? 자신과 주변 교회에서 행해진 좋은 징계와 나쁜 징계의 예를 들어보고 바람직한 징계에 대해 토론해보자.


3. 우리 교회에 나타나고 있는 현상들은 육신의 열매가 많은가? 아니면 성령의 열매가 많은가? 아니면 이 두 가지 열매들이 함께 공존하고 있는가? 교회와 개인에게 나타나는 육신의 열매들을 제거하기 위한 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말해보자.

4. 최근에 자주 나타나고 있는 총회, 교단, 신학교, 교회 분열과 다툼과 이기적 행동이 난무하는 문제의 원인과 해결책에 대해서 이야기해보자.

                                  - 다음 주 계속 -

알림) 교재에 대한 문의나 제안 사항이 있으시면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