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성경 핵심 공부:  "창세기에서 계시록까지" (고린도후서)

Ⅲ. 거짓 교사를 대적함 (10-13장)

사도권 논쟁 서론(1-7장)

예루살렘을 위한 헌금(8-9장)

거짓교사를 대적함(10-13장)

고린도후서의 내용 요약


Ⅲ. 거짓 교사를 대적함 (10-13장)
 
1. 견고한 진을 무너뜨리는 하나님의 능력(10:1-6).
2. 교회를 세우기 위한 권세(10:7-11).
3. 거짓 사도와 참된 사도(10:12-18)
4) 그리스도의 신부를 구출하라!(11:1-4)

5)
사례를 요구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함 (11:5-9)
6) 의의 일꾼으로 가장한 거짓 사도들(11:10-15)

7) 어리석은 자가 된 바울과 거짓의 영에 미혹된 교회의 참상 (11:16-20)
8) 참된 사도의 증거(그리스도를 위한 수고와 고난)(11:21-25)
9) 바울의 개인적인 고난과 교회를 위한 고난 (11:26-30)
10) 바울의 다메섹 탈출 사건 (11:32-33)

11) 바울의 삼층천 체험(12:1-5)

  "무익하나마 부득불 자랑하노니 주의 환상계시를 말하리라(12:1)."

  바울은 자기 자랑이 아무 유익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있다. 바울은 그동안 계속해서 자기 자랑이 아무 유익이 없을 뿐 아니라 심지어 어리석은 일이라고까지 말했다. 그러나 그는 불가피하게 자기 자신을 자랑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에 놓이게 되었다. 그 이유는 그를 대적하는 거짓 사도들이 환상과 계시를 보았다고 자랑하면서 바울을 거짓 사도로 몰아붙였기 때문이다. 바울은 말은 하지 않았지만 누구보다 많은 환상과 계시를 경험한 사람이었다. 아마도 그가 경험한 환상과 계시를 목록으로 작성한다면 대단히 흥미로운 책이 될 것이다. 그러나 그는 자신이 본 환상과 계시에 대해서 비밀로 간직하고 그것을 타인에게 발설하지 않았다. 그러나 거짓 사도들은 환상과 계시를 자랑하면서 교회를 미혹하고 있었다. 그러므로 할 수 없이 바울도 교회를 지키기 위해서 자신이 경험한 신비 체험에 대해 말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실 이러한 일은 별로 유익이 없는 일이다. 이는 환상과 계시는 경험한 사람의 입을 통해서만 밝혀질 뿐, 아무도 그 말이 사실인지 증명하거나 확인할 수 없기 때문이다. 또 환상과 계시에 대해서 이야기 하다 보면 자신이 특별한 사람인 것처럼 생각하는 위험에 빠질 수도 있다. 그러므로 바울은 신비 체험을 말하는 것이 별로 마음에 내키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거짓 사도들로부터 교회와 복음을 지키기 위해서 할 수 없이 자신이 경험한 환상과 계시들 중에서 한 가지만 예를 들어 소개하기로 결심했다.

  "그리스도 안에 있는 한 사람을 아노니 십사 년 전셋째 하늘이끌려 간 자라(그가 몸 안에 있었는지 몸 밖에 있었는지 는 모르거니와 하나님은 아시느니라)(2). 이런 사람을 아노니 (그가 몸 안에 있었는지 몸 밖에 있었는지 는 모르거니와 하나님은 아시느니라)(3)."

  바울은 자신을 자랑한다는 느낌이 들지 않도록 다른 사람에 대해서 말하는 것처럼 3인칭을 사용해서 자신이 경험한 신비 체험에 대해 말하고 있다. 그가 다시 1인칭을 사용하는 것은 자신의 연약함, 즉 육체의 가시에 대해 언급하는 7절 부터이다. 바울은 자신이 셋째 하늘에에 간 것이 몸 안에서 이루어진 것인지, 아니면 몸 밖에서 이루어진 것인지 알 수 없다고 말하고 있다. 그는 이러한 특별한 영적 체험을 하고도 14년이 넘도록 다른 사람들에게 이야기하지 않았다. 아마 보통 사람들 같았으면 이러한 특별한 영적인 체험을 한 후에 그것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이야기했을 것이다. 그러나 바울은 자기가 보고 들은 환상과 계시를 예수님과 자신간의 비밀로 간직하고 다른 사람들에게 말하지 않았다. 이러한 점에서 그는 영적 체험을 하고 크게 자랑하던 거짓 사도들과 대조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오늘날도 환상과 계시를 경험한 사람들이 그 일을 사람들에게 자랑하고, 자신이 특별한 사람인 것처럼 내세우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이러한 태도는 분명히 바울의 게시와 환상에 대한 신중한 태도와 크게 다르다.

  이 경험을 한 것이 본서가 집필되기 14년 전이라면 A.D. 44-43년경이었을 것이다. 어떤 사람은 이 경험이 수리아의 길리기아에서 보냈던 침묵의 때(약 A.D. 35-43년)에 일어난 것으로 본다. 그러나 어떤 사람은 이 경험이 그가 안디옥에서 이방인의 사도로 임명 받았을 때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행 13:1-4). 또 어떤 사람은 이 사건이 행 22:17에 언급된 것처럼 그가 성전에서 본 환상이었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그러나 어느 것도 명백한 증거는 없다. 바울은 자신의 영적 체험에 대해 언급하는 일을 극히 제한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이 일에 대해서 더 이상 알 수는 없다. 오늘날 영적인 체험을 자랑하기 좋아 하는 사람들은 이러한 바울의 태도를 보고 교훈을 받을 필요가 있다. 구약 시대에 몸을 입고 하늘에 올라간 사람은 에녹(창 5:24, 히 11:5)과 엘리야(왕하 2:11)가 있다. 또 예수님도 부활하신 후에 하늘로 올라가셨다(요 14;2). 베드로, 야고보, 요한처럼 변화산에서 일시적으로 천상의 경험을 한 경우도 있고, 사도 요한처럼 영혼이 몸을 떠나서 하늘로 간 사람도 있다(계 4:1). 바울은 자신이 몸을 입은 채로 삼층천을 갔는지, 아니면 영혼이 몸을 떠나서 갔는지는 알 수 없다고 고백하고 있다. 만일 그가 몸을 입은 채로 삼층천에 갔다면 그는 몸을 입고 하늘에 간 4번째 사람이 될 것이다.

  바울은 자신이 셋째 하늘로
"이끌려 갔다!"고 말하고 있다. 여기에서 '이끌려'로 번역된 말(하르파겐타)은 자력이 아니라 불가항력적으로 성령에 붙잡힌 바 되었다는 것을 말한다. 바울이 성령에 의해 지배된 상태에서 셋째 하늘로 이끌려가게 되는 경험을 했다. 그가 성령에 의해 붙잡혔기 때문에, 그는 몸안에 있었는지 몸밖에 있었는지 알 수 없었다. 환상과 계시는 자의적으로 경험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보여주시는 것을 보고 듣는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세상에서 볼 수 있는 것과는 분명히 다른 초월적인 경험이다. 그러므로 바울의 말처럼 그곳에 대한 모습과 경험을 인간의 언어로는 분명하게 설명하는 일이 불가능하다. 그러므로 이러한 일을 묘사할 때에는 요한계시록에 나오는 것처럼 "..과 같고"라는 표현을 사용할 수밖에 없다.

 

<참고> 바울이 경험한 셋째 하늘에 대해서

  여기에서 바울이 언급한 세째 하늘이 어떤 곳인 지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견해가 제시되고 있다. 어떤 사람은 여기에 언급된 '세째 하늘'이 유대인들의 하늘 개념에서 왔다고 주장한다(Salmond). 그들은 유대인들은 하늘이 일곱으로 나뉘어져 있다고 보았으며, 본문에 나오는 셋째 하늘의 게념은 이러한 개념으로부터 왔다고 주장한다(12족장의 유언, 에녹서). 에녹서에 의하면 세 번째 하늘은 낙원이 있는 곳이며, 아름다운 나무들과 열매들과 아름다운 향기로 가득한 곳이라고 말한다. 에녹서는 이곳이 300명의 천사들이 지키고 있으며, 정의로운 자(박해 속에서도 끝까지 바른 길을 지킨 사람)와 자비로운 자들(어렵고 힘없는 사람들에게 자비를 베푼 사람들)이 가는 곳이라고 말하고 있다. 또한 에녹서는 세 번째 하늘 북편에는 불의를 행한 자들이 천사들에게 형벌과 고문을 받는 곳도 존재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일부 학자들은 바울이 본문에서 언급하고 있는 곳이 셋째 하늘에 있는 의인들의 처소라고 말하고 있다. 이러한 주장을 하는 사람들은 바울 당시에 이러한 칠층천(또는 8층천)의 개념이 지배적이었으며, 바울이 이러한 유대 묵시 문학의 영향을 받았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이 견해에 대한 몇 가지 문제점을 제시하고 있다. 첫째로 그들은 본문 외에 신구약 성경 어디에도 하늘이 7-8개로 되어 있다고 언급하고 있는 구절이 없다고 비판하고 있다. 둘째로 그들은 본문에서 바울이 영적으로 최고의 장소에 갔다 온 것으로 언급하고 있지만, 유대 문헌에 나타난 셋째 하늘은 하늘의 최고의 장소가 아니라고 말한다. 에녹서에서 이사야나 사도 요한이 목격한 천상의 보좌는 제일 높은 일곱 번째 하늘에 있다. 그리고 이곳은 주님의 영광으로 가득찬 최고의 장소이다. 만일 이 묘사가 사실이라면 바울이 갔다온 낙원은 이사야나 요한이 본 영적 체험보다 낮은 체험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본문을 보며 바울은 자신이 셋째 하늘에 갔다온 것을 지고의 영적인 체험을 한 것처럼 묘사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바울이 말한 셋째 하늘이 유대 문헌에 나온 7층천 개념에서 나온 것인지 확인할 수가 없다. 이러한 이유로 인해서 많은 성경 학자들은 본문에 언급된 삼층천을 공간적인 개념으로 보지 말고 인간의 한계를 초월하는(사람의 언어로는 정확히 묘사할 수 없는) 곳, 즉 하나님께서 계시는 곳으로 이해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어떤 사람들은 바울이 본문에서 말한 셋째 하늘의 개념이 하늘을 몇 개로 구분하던 구약 성경에서 빌려온 것으로 보고 있다. 하늘이 여러 계층으로 되어 있다고 암시하는 구절은 구약 성경에 몇 군데 있다. 예를 들어서 (신 10:14)은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하늘과 모든 하늘의 하늘과 땅과 그 위의 만물은 본래 네 하나님 여호와께 속한 것이로되(신 10:14)..." 여기에 보면 "하늘"과 "모든 하늘의 하늘"이 구분되어 언급되고 있다. 그들은 이 구절에서 앞에 언급된 "하늘"은 우리가 눈으로 볼 수 있는 하늘을 말하고, 뒤에 나오는 "모든 하늘의 하늘"은 하나님께서 계시는 초월적인 하늘을 가리킨다고 말하고 있다. 이와 비슷한 표현이 (왕상 8:27)에도 등장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참으로 땅에 거하시리이까 하늘과 하늘들의 하늘이라도 주를 용납하지 못하겠거든 하물며 내가 건축한 이 성전이오리이까?(왕상 8:27)" 특히 (시 68:33)을 보면 하나님께서 "옛적"(창조 전?)에 "하늘들의 하늘"(창조 전의 하늘?)을 타셨다고 말하고 있다. 이러한 표현들을 보면 구약에 나오는 "하늘들의 하늘"은 눈에 보이는 하늘(대기권과 별이 있는 하늘)과 구별되는 하늘로서, 눈에 보이지 않는 초월적인 하늘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신약 성경에도 눈에 보이는 하늘과 구별되는 초월적인 하늘에 대한 언급이 나온다. 마가와 누가, 그리고 베드로 사도는 예수님께서 부활 후에 "하늘로 올리우셨다"(막 16:19, 눅 24:51, 행 1:10-,3:21, 벧전 3:22 등)고 말하고 있으며, 바울도 예수께서 "하늘 위에 오르셨다"(엡 4:10)고 말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나오는 하늘은 눈에 보이는 하늘과는 다른 초월적인 하늘을 의미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보면 본문에서 바울이 말한
셋째 하늘은 눈에 보이지 않는 초월적인 하늘로서 하나님과 그리스도, 그리고 의인들의 영혼이 있는 곳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바울은 이곳을 '낙원"과 동일시하고 있다(고후 12:4). 우리가 잘 아는 대로 낙원은 그리스도와 죽은 의인들의 영혼들이 거하는 처소로 알려져 있다. 그러면 왜 바울은 영적인 하늘을 둘째 하늘이라고 말하지 않고 세 번째 하늘이라고 말했을까? 아마도 바울은 대기권을 첫째 하늘로 보고, 별이 있는 광활한 천체를 둘째 하늘로 보았으며, 그리고 그리스도와 의인들의 영혼이 있는 초월적인 하늘을 셋째 하늘로 간주한 것으로 보인다.

  "그가 낙원으로 이끌려 가서 표현할 수 없는 말을 들었으니 사람가히 이르지 못할 말이로다4)."

   일부 학자들은 3절에 나오는 셋째 하늘과 4절에 나오는 낙원이 다른 곳이라고 말한다. 그들은 바울이 3절과 4절에서 서로 다른 곳에 같다 온 두 가지 다른 경험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학자들은 셋째 하늘과 낙원이 같은 곳이라고 말합니다. 랍비 문헌에서도 이 두 곳은 같은 장소로 묘사되고 있습니다. 모세의 묵시록이나 에녹서와 같은 외경에서도 셋째 하늘을 낙원과 동일시하고 있습니다.

<
참고> 낙원에 대해서

  낙원'으로 번역된 헬라어(파라데이손)는 원래 즐거운 정원이나 공원을 의미하는 페르시아어에서 파생된 말로 '동산', 즉 울타리로 둘러막은 땅을 의미하며,후에 헬라어와 히브리어에서 이 단어를 차용해서 사용했습니다(Bruce). 구약성경에 나오는 '낙원'은 아담과 하와가 거주했던 에덴동산(창 2:8;사 51:8), 또는 하나님께서 계신 곳을 가리키는 말로 사용되었습니다(겔 28:13;31:8).70인경에서는 낙원이 에덴 동산을 번역하는 말로 사용되고 있다. 신약성경에는 낙원이라는 말이 3번 등장하고 있다. 1) 예수님께서 회개한 강도에게 약속한 곳(눅 23:43). 
"오늘 네가 나와 함께 낙원에 있으리라!" 2) 본문(고후 11:4). 3) 세상에서 신앙으로 승리하는 사람이 얻을 영생의 장소(계 2:7). "이기는 그에게는 내가 하나님의 낙원에 있는 생명나무의 과실을 주어 먹게 하리라!" 초대 교부들은 낙원을 신자들이 영혼이 죽은 후에 모여서 종말에 있을 몸의 부활을 기다리는 곳으로 생각했다. 오리겐은 낙원이 지구상의 한 곳에 있다고 주장했다. 외경과 위경의 저자들도 낙원이 에덴 동산과 동일한 곳으로 일정한 특권을 가진 사람들에게 출입이 허용된 곳으로 생각했다. 외경과 위경에서 말하는 낙원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1) 니고데모의 복음-아담, 에녹, 엘리야, 회개한 강도들과 모든 성도들이 모여 있는 곳.
2) 요셉 이야기-회개한 강도가 그리스도의 재림 때까지 홀로 있는 곳.
3) 에스드라의 묵시록-의인에게 낙원의 안식이 주어짐. 에녹, 엘리야, 모세, 베드로, 바울, 누가, 마태, 모든 의인들과 믿음의 족장들이 있는 곳.
4) 바울의 묵시록-주님의 모친 마리아, 노아, 에녹, 엘리야, 믿음의 족장들, 모세, 이사야, 예레미야, 에스겔 등이 있는 곳.
5) 모세의 묵시록-아담이 죽은 후에 부활하여 셋째 하늘로 올라감.
6) 에녹서-정직한 삶을 살고 자비를 베푼 사람들이 들어가는 곳.

  외경과 위경은 모순된 묘사들이 있어서 다 받아들일 순 없지만, 이러한 문서들도 최소한 낙원이 죽은 후에 의인들을 위한 장소이며 이곳에서 안식과 축복을 누리는 장소라는 점에서는 일치하고 있다.

  그러나 신약 성경은 낙원이 인간의 선행으로 의로운 자들이 아니라. 예수님을 믿고 구원 받은 사람들이 죽은 후에 들어가서 안식하는 곳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유대 문헌과 신약 성경이 언급하는 낙원은 차이가 있다. 낙원은 공허한 대기실이 아니라 하늘궁정 안에 있는 축복된 처소이다. 그리고 그곳에는 하나님의 영광이 함께 한다(계 7:9-, 22:1-). 낙원에서 성도들은 마지막 아담이신 그리스도와 함께 거한다(고전 15:45). 낙원에 있는 사람들에게 죄와 고난은 접근할 수 없다. 그러므로 그들은 첫 번째 에덴 동산의 아담처럼 이곳에서 쫓겨날 염려를 할 필요가 없다. 성도들은 이곳에서 구속의 영광이 성취되기를 기다린다. 그 고속의 성취는 영혼과 부활한 몸이 연합하는 것으로, 그때에 새 하늘과 새 땅이 들어서게 되고, 하나님의 모든 창조 목적이 영원히 성취되게 된다.

 바울은 낙원에 가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말을 들었다. 그가 받은 계시는 인간의 언어로 옮겨기는 것이 어려웠다. 이 계시는 바울에게만 주어진 것이었을 수도 있고, 또 인간의 언어로 묘사할 수 있다고 해도 다른 사람들에게 밝히는 일이 금지되었을 수도 있다. 때로 우리가 구약 성경을 읽다보면 하나님께서 봉인하고 닫아 버린 계시들을 발견할 수 있다(사 8:16; 단 12:4). 사도 바울은 전달해야 될 계시들은 남김 없이 성도들에게 전달했다. 그는 이것을 인간의 철학으로 전하지 않고 오직 성령으로 전했다(고전 2:11-). 어쩌면 바울은 이미 그가 낙원에서 본 환상과 계시에 대해서 어느 정도 전달했을 수도 있다. 그는 그가 쓴 편지의 여러 부분에서 성도들의 중간 및 최종 상태에 대해서 전달하고 있다(고후5:1-고전 15:50-, 롬 8:38-, 빌 1:21,23, 3:20-, 살전 4:13-, 딤후 4:8 등). 그러나 그는 본문에서는 낙원에서 자신이 본 계시에 대해서 침묵하고 있다. 그가 본 계시는 오직 하나님과 그만 아는 거룩한 비밀로 보존되었다. 칼빈은 낙원에 대한 계시는 바울 자신을 위한 것이었다고 말한다. 그는 하나님께서 복음을 위해 수없이 많은 고난과 역경을 당해야 하는 바울을 위해서 특별한 계시를 준비해 주셨다고 말한다. 하나님은 이러한 특별한 계시들을 바울에게 주셔서 그가 겪는 여러 가지 역경과 환난을 넉넉히 이길 수 있게 해주셨다. 칼빈은 주님께서 교회를위해 계시해 주시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신 것 외에 어떠한 것도 알려고 해서는 안되며, 성도들은 이것을 자신의 지식의 한계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어떤 점에서 바울이 자신이 체험한 계시를 말하는 것을 극도로 자제한 것은 다른 의도가 있었을 지도 모른다. 당시의 묵시 문학이나 영지주의자들은 자신이 체험한 신비적인 체험을 자세히 진술하는 경향이 있었다. 어쩌면 바울은 이러한 무분별한 행위를 비판하기 위해서 의도적으로 자신이 체험한 환상과 계시를 진술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 한 가지 확실한 사실은 바울이 자신이 경험한 특별한 영적 체험을 다른 사람들에게 자랑하는 것을 무익하고 어리석은 것으로 간주했다는 사실이다. 이러한 일은 영적 체험에 대해서 사람들에게 말하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교훈이 될 수 있다.

                              ◎  토론할 문제
 

1. 자신이 경험한 환상과 계시를 자랑하던 거짓 사도들과 바울의 태도를 비교해보고 어떤 점이 다른 지 말해보자.

2. 바울이 본문에서 언급하고 있는 셋째 하늘에 대해서 자료를 수집해 보고 이에 대해서 성경이 말하는 견해와 자신이 생각하는 입장을 정리해보자.


3. 바울이 말한 낙원이 어떤 곳인지 유대 문헌과 성경을 가지고 설명해보자.

4. 바울이 자신이 낙원에 가서 경험한 환상과 계시를 다른 사람들에게 말하는 것을 극도로 자제한 이유가 무엇인지 이야기해보자. 환상과 계시를 다른 사람에게 말해야 할 때는 언제이며, 말하는 것을 금해야 할 때는 언제인지 말해보자.

                                  - 다음 주 계속 -

알림) 교재에 대한 문의나 제안 사항이 있으시면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