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성경 핵심 공부:  "창세기에서 계시록까지" (고린도후서)

Ⅲ. 거짓 교사를 대적함 (10-13장)

사도권 논쟁 서론(1-7장)

예루살렘을 위한 헌금(8-9장)

거짓교사를 대적함(10-13장)

고린도후서의 내용 요약


Ⅲ. 거짓 교사를 대적함 (10-13장)
 
1. 견고한 진을 무너뜨리는 하나님의 능력(10:1-6).
2. 교회를 세우기 위한 권세(10:7-11).

3. 거짓 사도와 참된 사도(10:12-18)

 
가. 거짓 사도는 인간적인 조건들을 자랑한다(12)
 
  
"우리는 자기를 칭찬하는 어떤 자와 더불어 감히 하며 비교할 수 없노라. 그러나 그들이 자기로써 자기를 헤아리고 자기로써 자기를 비교하니 지혜가 없도다(12)."

  바울의 대적자들은
스스로 자신을 칭찬했다. 그들은 예루살렘의 추천서, 영적은사, 예수님과의 직접적인 관계, 그리고 수사학적인 웅변 등을 자랑하면서 자신이 진정한 사도라고 자랑했다. 그러나 바울은 그들과 같이 자기를 칭찬하거나 자랑하려고 하지 않았다. 그는 자신이 사도가 된 것은 자기의 조건 때문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 때문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의 권위는 인간에서 나온 것이 아니고 하나님에게서 나온 것이며, 특히 자기 자신에게서 나온 것은 더욱 더 아니었다. 그러므로 그는 자신의 사도권을 주장하기 위해서 인간적인 조건을 자랑하지 않았다. 비록 그는 대적들 앞에서 자신을 담대하게 변호했고, 사도로서의 확신을 갖고 있었지만 대적자들처럼 담대하게 자기를 자랑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대적자들은 그의 권위가 하나님으로부터 비롯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인간적인 조건들을 가지고 자기 자신을 자랑할 수밖에 없었다. 그들이 제시한 사도의 조건은 모두 다 하나님 중심이 아니라 자신이 임의로 정한 것이었다. 그들이 참된 사도의 조건으로 제시한 수사학적인 웅변술이나, 영적 은사, 예루살렘의 추천서 등과 같은 것은 자신들이 만들어 낸 조건이었다. 하나님은 참된 사도를 세우실 때에 결코 이러한 조건들을 근거로 세우시지는 않는다. 오히려 하나님은 인간적인 조건이 없는 사람들을 불러서 일꾼으로 세우실 때도 많다. 그러므로 참된 사도의 조건은 인간적인 조건에서 찾아서는 안된다.

  그러므로 인간적인 조건을 가지고 자신의 사도성을 자랑하는 거짓 사도들의 주장은 바울이 보기에 어리석기 짝이 없는 일이었다.
바울 역시 이러한 인간적인 조건들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그는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 후에 참된 일꾼의 근거가 오직 하나님께 달려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러므로 그는 이러한 인간적인 조건들을 이미 오래 전에 하찮은 것으로 버렸다(고전 2:1-5). 바울이 보기에 이러한 인간적인 기준들은 천박한 것이었고, 그 기준을 가지고 자신을 과시하는 일은 어리석은 일이었다.


 
나. 참된 사도는 하나님의 뜻 안에서 행한다(13-14)

  
"그러나 우리는 분수 이상자랑을 하지 않고 오직 하나님이 우리에게 나누어 주신범위의 한계를 따라 하노니 곧 너희에게까지 이른 것이라(13). 우리가 너희에게 미치지 못할 자로서 스스로 지나쳐 나아간 것이 아니요 그리스도의 복음으로 너희에게까지 이른 것이라(14)." 

  대적들은 바울의 사도적 권위를 빼앗기 위해서 스스로 만든 기준으로 자신을 참된 사도라고 자랑했다. 그들은 불법적인 방법으로 자신이 침범해서는 안되는 영역에 침입했다. 그러나 바울은
"우리는 분량 밖의 일을 자랑하지 않는다!"고 말하고 있다. 바울은 하나님께서 자기의 종을 세우시고 그들에게 정해주신 길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 그리고 그는 그 길을 벗어나지 않고 자신의 자리를 지켰다. 바울을 고린도에 보내서 복음을 전하게 하고 그곳에 교회를 세우신 분은 성령님이었다. 그러나 대적들은 불법으로 고린도교회에 침입해서 임의로 바울을 몰아내고 자신들이 그 권위를 차지하려고 했다. 그들이 고린도에서 하는 행동이나 주장들은 하나님께서 정해주신 선교 영역을 무시한 것이었다. 13절에서 '한계'로 번역된 말(카노노스)은 '길이를 재는 막대기', 또는 '줄자'라는 뜻을 가진 말이다. 이 말은 '규범'이나 '표준'의 의미로 쓰이고(갈 6:16), 또 '정해진 영역'을 가리키기도 한다(10:14-16). 본문에서 '하나님께서 정해주신 선교 영역'을 의미하고 있다.

  하나님께서는 바울을
이방인의 사도로 부르셨고(행 9:15; 롬 1:5;15:18), 그에게 이방을 선교영역으로 허락하셨다. 그리고 이러한 사실은 예루살렘의 핵심 사도들동의했다(갈 2:9). 바울은 다른 사람의 영역에 가서 복음을 전하지 않았으며(롬 15:20), 남이 씨를 뿌려놓은 곳에 가서 자기 권한을 주장하지도 않았다. 그는 하나님과 다른 사도들이 정한 범위 안에서 성령님의 인도를 따라 고린도에 갔으며, 그곳에서 복음을 전하여 교회를 세웠다. 이러한 모든 일은 합법적이었고 하나님의 뜻을 따른 것이었다. 그러나 대적들은 하나님께서 보내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자기 마음대로 고린도에 갔으며, 그곳에서 불법으로 바울이 복음의 씨를 뿌린 교회에 가서 자기가 만든 기준으로 바울의 사도권을 빼앗으려고 했다.


  고린도에는 2년마다 열리는 이스트미아 경기 제전이 열렸다. 이 경기에서는 각 선수들이 달릴 수 있는 레인이 주어진다. 그리고 각 경기자들은 자기의 레인 안에서 달려야 한다. 만일 한 선수가 다른 선수의 레임을 침범하며 달리면 그는 실격될 것이다. 바울은 믿음의 경기를 할 때에 하나님께서 정해주신 레인을 지키면서 경기에 임했다. 그러나 바울의 대적들은 자기의 레인을 벗어나서 바울의 영역 안으로 뛰어 들었다. 그리고 이 일로 인해서 교회에 큰 혼란이 일어나게 되었다. 바울이 고린도에 간 것은 자기 뜻이 아니라 성령님의 인도를 따른 것이었다. 그가 고린도에 이른 것도 성령님의 인도를 따른 것이었다. 그러나 바울의 대적들은 고린도에 가는 레인을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적이 없었다. 그러므로 그들의 고린도 침입은 불법이며 월권이었다. 그들은 고린도에서 바울과 믿음의 경기를 할 자격이 없었다. 그들은 남의 선교 영역을 침범했을 뿐 아니라 거짓 복음을 가지고 성도들을 잘못된 길로 인도했다.



 
다. 참된 사도는 하나님의 뜻 안에서 성장하고 확장된다(15-16).

  
"우리는 남의 수고를 가지고 분수 이상자랑을 하는 것이 아니라, 오직 너희 믿음이 자랄수록 우리의 규범을 따라 너희 가운데서 더욱 풍성하여지기를 바라노라(15). 이는 남의 규범으로 이루어 놓은 것으로 자랑하지 아니하고 너희 지역넘어 복음을 전하려 함이라(16)."

  대적들은 마음대로 남의 영역에 침입해서 남이 수고한 것을 자신이 한 것처럼 자랑했다. 그들은 남의 일에 간섭하는 낯선 간섭자들이었다. 그러나 바울은 남이 수고한 것을 자기 것으로 삼으려고 하지 않았다(롬 15:20). 바울은 쉬지않고 기도하고 전도해서 고린도교회를 설립했다.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복음을 전해서 교회를 세운 것도 바울이었다. 그러나 대적들은 바울의 선교 영역에 들어와서 바울이 쌓은 업적을 자기 것처럼 자랑했다. 그들은 추수 때에 남의 논밭을 약탈하는 도적 떼와 같았다. 그들은 바울이 피땀 흘려서 세운 고린도교회에 불법으로 들어갔으며, 또 바울을 거짓 사도로 모함하고 거짓 복음으로 성도들을 미혹하여 교회의 기초를 흔들었다.

  그러나 바울은 복음을 통해서 낳은 영적 자녀들이 믿음 안에서 계속해서 성장하기를 원했으며, 선교영역이 고린도를 넘어서 더욱 더 확장되기를 원했다(롬 15:23-24). 그는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계속해서 복음의 영향력이 확대되기를 원했다. 많은 교회들이 교회가 어느 정도 성장하면 현실에 안주하고 더 이상 도전하는 일을 중단해 버린다. 그러나 성령님은 교회가 계속해서 질적으로 성장하고 양적으로도 증가하며, 또 지리적으로도 교회의 영향력이 확대되기를 원하신다. 바울 안에 계신 성령은 계속해서 이러한 일을 하셨다. 바울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이 영적으로 더욱 더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했으며, 고린도를 넘어서 다른 지역에 가서 복음을 전하기를 원했다. 이러한 모습은 현실에 안주해 있는 현대 교회들에게 경종을 울려주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일은 인간적인 방법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각 사람에게 주신 한계와 영역을 준수하는 선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남의 선교 영역을 무단으로 침입해서 그곳을 가로채는 것은 하나님 나라 확장이 아니라 질서를 무너뜨리는 악한 행위이다. 바울에게 있어서 남이 복음의 씨앗을 뿌린 곳에 가서 자기 것처럼 자랑하는 일은 생각할 수도 없는 일이었다. 바울은 고린도 를 넘어서 계속해서 로마와 서바나까지 복음을 증거하기를 원했다(행 19:21; 롬 15:19, 22-24). 그가 이렇게 생각한 것은 이 지역들은 다른 사도들의 선교 영역이 아니었고, 아직 복음이 전파되지 않은 영적인 불모지였기 때문이었다. 대적들은 고린도교회를 약탈할 양으로 보았지만, 바울은 고린도교회를 복음의 자녀로 보았으며, 그들이 계속해서 성장하기를 간절히 원했고, 또한 그들이 하나님 나라를 확장시킬 동역자가 되어주기를 원했다.


 
라. 참된 사도는 주님께서 칭찬하는 사람이다(17-18).

 
 "자랑하는 자주 안에서 자랑할지니라(17). 옳다 인정함 받는 자자기를 칭찬하는 자가 아니요 오직 주께서 칭찬하시는 자니라(18)."

  바울은 "자랑하는 자는 주 안에서 자랑할지니라!"고 말한다(17). 이 구절은 (렘 9:22-24)을 인용한 것이다. 예레미야는 (렘 9:23)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지혜로운 자는 그의 지혜를 자랑하지 말라. 용사는 그의 용맹을 자랑하지 말라. 부자는 그의 부함을 자랑하지 말라!" 그리고 나서 예레미야는 계속해서 다음과 같이 권고하고 있다. "자랑하는 자는 이것으로 자랑할지니, 곧 명철하여 나를 아는 것과 나 여호와는 사랑과 정의와 공의를 땅에 행하는 자인 줄 깨닫는 것이라. 나는 이 일을 기뻐하노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렘 9:24)." 대적들은 자기들이 만들어 낸 사도의 기준들, 즉 인간적인 조건들을 내세우면서 자신들이 참된 사도라고 자랑했다. 그러나 진정한 사도는 결코 자기를 자랑하지 않는다. 거짓 사도들은 자신의 지혜와 힘과 부를 자랑하지만, 참된 사도는 오직 하나님만 자랑한다. 참된 사도는 인간적인 조건이나 자신이 한 일을 자랑하지는 않고 자신을 통해서 역사하신 하나님을 자랑한다. 그러므로 바울은 거짓 사도들을 향해서 너희가 자랑할 것이 있다면 인간적인 조건을 자랑하지 말고 오직 "주님 안에서 자랑하라!"고 책망 어린 권면을 하고 있다.

  바울은 정말로 주님께 인정받는 참된 사도가 누구인지 말하고 있다. 첫째로 그는
"자기 스스로 칭찬하는 자는 참된 사도가 아니다!"고 말하고 있다. 대적들은 자기들이 만든 사도의 기준을 가지고 자신들을 자랑했다. 사실 교회에서 자신을 칭찬하는 것은 이미 참된 지도자의 자격을 상실한 것이다. 진정한 교회 지도자의 증거는 성령님께서 그를 통해서 나타내는 여러 가지 증거와 열매들을 통해서 나타난다. 이러한 증거와 열매가 있는 사람은 또 다른 증거가 필요하지 않다. 그러므로 그들은 일부러 자기 입으로 자신을 자랑할 필요가 없다. 그러나 이러한 증거가 없는 사람은 하나님의 증거가 없기 때문에 자기 입으로 자랑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진정으로 주님의 인정을 받는 사람은 "주님께서 칭찬하시는 사람"이다. 참된 사도는 주님의 보내심을 받은 사람이다. 참된 사도는 자기를 보내신 주님의 뜻에 순종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한다. 그는 하나님의 종이기 때문에 사람의 눈치를 보지 않고 하나님 앞에서 충성한다. 그러므로 고린도교회 성도들은 이런 기준을 가지고 누가 참된 사도인지 분별해야 했다. 오늘날에도 교회 안에 사람들의 마음을 얻기 위해서 인간적인 조건들을 자랑하는 지도자들이 없는지 돌이켜 볼 필요가 있다. 참된 하나님의 일꾼은 사람의 인정을 받으려 하지 않고 하나님의 인정을 받으려고 한다. 우리가 이러한 자세로 주님 앞에서 충성을 다할 때에 우리가 섬기는 교회가 주님 앞에 바로 서게 될 것이다.

                               ◎  토론할 문제  

1. 우리는 교회에서 사람들을 선택할 때에 어떤 조건들을 기준으로 삼고 있는가? 우리는 세상적인 기준에 의해서 여러 가지 인간적인 기준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지 않은가? 어떤 기준으로 교회의 일꾼을 선정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지 토론해보자.

2. 우리는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허락하신 길 안에서 충성하고 있는가? 우리는 남의 영역을 침범하거나 간섭하고 있지는 않는가? 우리는 남이 수고한 일을 차지하고 그것을 내것처럼 자랑하고 있지는 않은지 살펴보자.


3. 우리는 현실에 안주하고 편안하게 살려고 하지는 않은가? 왜 교회가 현실에 안주하지 말고 계속해서 성장하고 확장해 나가야 하는지 말해보자.

4. 나는 인간의 인정을 받기 위해서 사람들의 눈치를 보고 있지 않은가? 각 사람들이 주님께 인정을 받기 위해서 일을 할 때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 수 있는지 이야기해보자.

                                  - 다음 주 계속 -

알림) 교재에 대한 문의나 제안 사항이 있으시면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