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성경 핵심 공부:  "창세기에서 계시록까지" (고린도후서)

Ⅱ. 새 언약의 직분 (2:14-7:4)

 

사도권 논쟁서론(1-7장)

예루살렘을 위한 헌금(8-9장)

거짓교사를 대적함(10-13장)

고린도후서의 내용 요약


Ⅰ. 왜 바울은 직접 오지 않고 편지를 썼는가? (1:1-2:13) 

Ⅱ. 새 언약의 직분(2:14-7:4)
 1. 고린도교회 내의 반대자들에 대한 답변(2:14-3:6) 
 2. 모세의 영광과 그리스도의 영광(3:7-18)
 3.  이 세상 신과 하나님의 계시 (4:1-6)(지난 시간)
 4. 질그릇 속에 담긴 보배 (4:7-16)

 
5. 죽음과 부활 (5;1-10)
 6. 화목하게 하는 직책 (5:11-6:10)

 
7. 자녀들을 향한 영적 아버지의 호소 (6:11-7:4)
  
  사도 바울은 자신의 사도성을 비난하는 사람들을 향해서 열정적으로 자신의 사도성을 변호했다. 우리는 그 동안 사도 바울이 제시한 참된 사도의 외적, 내적 표지들에 대해서 생각해 보았다. 사도 바울은 자신의 사도성에 대해서 열정적으로 토로한 후에 잠시 숨을 돌리고 결론적으로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마음을 넓혀서 자신을 용납하도록 요청하고 있다.

 
 가. 화해를 요구하는 바울(6:11-13)

  "고린도인들이여! 너희를 향하여 우리의 입이 열리고 우리의 마음이 넓어졌으니(11)..." 

  사도 바울은 결론적 권면을 "
고린도인들이여!"라는 말로 시작하고 있다. 크리소스톰은 이 말이 고린도교회 성도들에 대한 바울의 사랑과 온화함, 그리고 열정을 나타낸다고 말한다. 바울이 그의 서신에서 성도들의 이름을 직접 부른 것은 세 곳이다. 첫째는 (빌 4:15)인데, 바울은 이곳에서 자기에게 후원을 해 준 빌립보교회 성도들에게 감사와 사랑의 마음을 담아서 "빌립보 사람들이여!"라고 부르고 있다. 여기에서 바울이 빌립보교회 성도들을 직접 부른 것은 감사와 사랑의 마음이 담은 것으로 볼 수 있다. 둘째는 (갈 3:1)인데, 바울은 이곳에서 자신이 전해 준 복음을 너무나 속히 떠나서 거짓 교훈을 좇는 갈라디아 성도들에게 "어리석도다! 갈라디아 사람들이여!"라고 부르짖고 있다. 여기에서 바울이 갈리디아교회 성도들을 직접 부른 것은 사랑의 마음보다는, 너무나 속히 복음을 떠나서 거짓 교훈을 따르는 갈리디아교회 성도들에 대한 안타까움과 책망의 마음을 표현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셋째는 오늘 우리가 읽은 본문인 (고전 6:11)이다. 바울은 이곳에서 거짓 교훈을 좇아 자신의 사도성을 의심하는 고린도교회의 일부 성도들에게 '고린도인들이여!'라고 부르고 있다. 그는 이곳에서 고린도교회 성도들의 이름을 직접 부른 것은 거짓 교사들의 가르침을 좇아서 자신의 사도성을 의심하는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향한 안타까움과 사랑의 마음을 표현하고 마음을 열도록 간절하게 호소하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바울은 앞에서 자신이 참된 사도임을 증명하는 여러 가지 외적 내적 특성들을 제시했다. 그리고 나서 그는 이제 간절한 마음으로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마음을 열어서 자신을 용납하도록 요청하고 있는 것이다.

  바울은 "너희를 향하여 우리의 입이 열리고 우리의 마음이 넓어졌다"고 말하고 있다. 이 말은 바울이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향해서 아무 것도 숨김없이 말을 하고 있으며, 또한 그들을 용납할 수 있도록 충분히 마음이 열려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제 바울은 아무 것도 '숨기지 않고 마음에 있는 것을 다 말할 수 있게 되었다.' 우리는 아무에게나 우리의 마음에 있는 말을 다하지 않는다. 마음에 있는 말을 숨김 없이 할 수 있는 사람은 가족이나 친한 친구밖에 없다. 지금 바울은 아무 벽이 없는 가족이나 친한 친구들처럼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자기의 마음에 있는 모든 것들을 아무런 숨김 없이 말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그의 마음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향해서 넓게 열려져 있었다. 비록 고린도교회 성도들 중에 일부 사람들은 여전히 바울을 사도로 받아들이기를 주저하고 있었지만, 바울은 그들을 포함한 모든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수용하고 받아들일만큼 마음이 넓게 열려 있었다. 하나님의 마음도 항상 우리에게 열려져 있다. 그러나 우리는 종종 하나님께서 우리를 버리시고 외면한다고 생각할 때가 있다. 그러나 하나님은 언제든지 우리를 향해서 마음을 넓게 열고 우리를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다. 우리가 이러한 사실을 안다면 언제든지 하나님께 돌아가는 일을 주저하지 않게 될 것이다.


  "너희가 우리 안에서 좁아진 것이 아니라, 오직 너희 심정에서 좁아진 것이니라(12)." 


  바울은 "
너희가 우리 안에서 좁아진 것이 아니라!"고 말하고 있다. 이 말은 '너희를 대하는 우리의 마음이 옹색한 것이 아니다!"는 것을 의미한다. 거짓 교사들로 인해서 바울과 고린도교회 성도들 사이는 어느 정도 소원해졌다. 어쩌면 거짓교사들이 바울이 그들을 진실로 사랑하지 않는다고 선동했을 지도 모른다(고후 11:11). 그리고 고린도교회 성도들 중에 일부는 거짓교사들의 말을 듣고 바울의 권위와 진정성을 의심했다. 그들은 많은 문제점들을 가지고 있었고, 또한 바울에 대해서 통탄할 만큼 무성의하게 대했다. 그러나 고린도교회를 향한 바울의 사랑은 전혀 변함이 없었다. 바울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의 불신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그들에 대한 사랑의 마음을 갖고 있었다.

  바울은 "
오직 너희 심정에서 좁아진 것이다!"라고 말하고 있다. 이 말은 "너희가 너희 마음을 스스로 옹색하게 만들었다'는 것을 말한다. 고린도교회 성도들은 거짓 교사들의 말을 듣고 바울을 불신했으며, 바울에 대한 사랑이 식어 있었다. 그들은 바울을 향해 마음을 닫고 옹색할 정도로 바울에 대해 불신실하게 대했다. 그들은 자신들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해서 모든 것을 희생한 바울에게 사랑과 충성으로 대하지 않고, 오히려 적과 사기꾼들의 말을 듣고 그 말에 솔깃해 하였다. 바울과 고린도교회 성도들 사이에 생긴 벽과 소원한 관계는 바울이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거부했기 때문이 아니라, 오히려 고린도교회 성도들이 마음을 닫아서 생긴 문제였다. 그러므로 고린도교회 성도들과 바울 사이에 있는 벽은 언제든지 그들이 마음만 열면 해결될 수 있었다. 바울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이 이러한 사실을 알고 속히 그들이 마음을 열고 자신을 믿고 용납해 주기를 요청하고 있다.


  "내가 자녀에게 말하듯 하노니 보답하는 것으로 너희도 마음을 넓히라(13)."

  사도 바울은 이방인의 사도로서 자신을 반대하는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얼마든지 책망 권한을 가지고 있었다. 고린도교회 성도들은 바울이 그들을 사랑으로 대한 것처럼 바울에게 사랑과 존경으로 응답했어야 했다. 그러나 그들은 버릇 없는 사람들처럼 자신들에게 복음을 전해 준 바울을 홀대했다. 그러나 그는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윽박지르거나 책망하지 않았다. 그는 고린도교회 성도들이 마음에서 우러 나오는 사랑으로 응답하기를 원했다. 그는 영적 아버지로서 "
자녀에게 말하듯이" 그들을 권면했다. 바울은 복음으로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낳은 영적 아버지였다. 그러므로 그는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영적 자녀로서 마땅한 사랑을 요구했다. 자녀가 자기를 낳고 먹이고 입혀 주며 또 필요한 것을 공급하고 보호해 주는 부모님을 존경하고 따르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이와 같이 고린도교회 성도들은 자신들을 복음으로 낳아준 영적인 아버지인 사도 바울을 존경하고 따르는 것이 마땅했다. 세상에 부모와 자녀만큼 무조건적인 사랑의 관계는 찾아보기 어렵다. 아버지는 무조건적으로 자녀를 사랑할 뿐 아니라, 그들이 잘못을 해도 용서를 빌면 언제든지 무한한 사랑으로 용납할 수 있다.

  바울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영적인 아버지인 자신에게 "보답하는 양으로 너희도 마음을 넓히라!"고 요구했다. 여기에서 바울은 사도로서의 권위가 아니라 사랑하는 영적인 부모로서 자녀들에게 호소하고 있다. 바울은 부모가 자녀에게 하듯이 한없는 사랑과 인내로 그들을 대했다. 그러므로 고린도교회 성도들 역시 이러한 바울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서 마땅히 자녀로서 영적인 아버지인 바울에게 존경과 사랑을 보이는 것이 마땅했다. 고린도교회 성도들은 이제 바울의 권위와 진정성을 불신하는 일을 그치고, 그들의 마음을 활짝 열고 자신들에게 복음을 전해주고 자신들을 위해서 밤낮으로 기도하며 염려하는 바울을 받아들일 때가 되었다.

                                ◎  토론할 문제  

1. 우리는 바울처럼 자신을 대적하고 수용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향해서 아무 숨김없이 말을 하고 또 그들을 용납할만큼 넓은 마음을 갖고 있는가? 목회자와 성도들 사이에 벽이 있어서 일어날 수 있는 문제들이 무엇인지 말해보자.

2. 우리는 상대방을 믿고 있는데 상대방은 우리를 오해하고 마음을 닫고 있는 경험을 한 적이 있는가? 이러한 때에 우리의 마음이 얼마나 안타까운 지 이야기해보자.
하나님께서 우리를 사랑하시지만 하나님의 사랑을 믿지 못하고 죄에 대한 가책을 느끼면서 하나님께 나아가지 못하는 사람을 볼 때에 어떤 마음이 드는 지 이야기해 보자.

3. 교회에서 목회자들이 자신을 거스리고 어렵게 하는 성도들을 거칠게 대한 적은 없는가? 목회자들이 영적인 아버지가 자녀를 대해듯이 따뜻하고 넓은 마음으로 권면하고 인도하고 있는가? 또 성도들은 자녀가 아버지에게 하듯이 목회자들을 존경하고 따르고 있는가?

                                   - 다음 주 계속 -

ㅗㄱ음을 ㅏ알림) 교재에 대한 문의나 제안 사항이 있으시면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