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성경 핵심 공부:  "창세기에서 계시록까지" (고린도후서)

Ⅱ. 새 언약의 직분 (2:14-7:4)

 

사도권 논쟁서론(1-7장)

예루살렘을 위한 헌금(8-9장)

거짓교사를 대적함(10-13장)

고린도후서의 내용 요약


Ⅰ. 왜 바울은 직접 오지 않고 편지를 썼는가? (1:1-2:13) 

Ⅱ. 새 언약의 직분(2:14-7:4)
 1. 고린도교회 내의 반대자들에 대한 답변(2:14-3:6) 
 2. 모세의 영광과 그리스도의 영광(3:7-18)
 3.  이 세상 신과 하나님의 계시 (4:1-6)(지난 시간)
 4. 질그릇 속에 담긴 보배 (4:7-16)

 
5. 죽음과 부활 (5;1-10)
 6. 화목하게 하는 직책 (5:11-6:10)
  
  차. 참된 사도의 표시(3): 사도의 역설적인 상황들 (6:8-10)

  "영광욕됨으로 그러했으며, 악한 이름아름다운 이름으로 그러했느니라. 우리는 속이는 자 같으나 참되고(8)..." 


  바울은 그의 사도직을 수행하면서
영광(좋은 반응, 존경)을 받을 때도 있었다. 바울은 (갈 4:14)에서 한 때 갈라디아교회 성도들이 바울의 연약함에도 불구하고 그를 업신여기거나 버리지 않고 "하나님의 천사"와 "그리스도"와 같이 영접했다!"고 말하고 있다. 바울은 그의 사역을 하면서 좋은 반응과 환영을 얻을 때도 있었다. 그러나 동시에 그는 사역을 하면서 모욕(치욕, 멸시)을 받을 때도 많았다. 그는 가는 곳곳에서 오해와 불신, 그리고 무시와 거부를 경험했다. 그러나 그는 하나님의 일꾼으로서 인기를 얻든지 아니면 치욕을 당하든지 충성스럽게 자기의 책임을 다했다. 예수님 역시 영광과 멸시를 동시에 경험했다. 하나님의 사역자들은 항상 환영과 반대를 동시에 경험하게 되어 있다. 그러나 그들은 환영을 받거나 반대를 받을 때에도 변함 없이 묵묵히 자기를 일꾼으로 불러주신 주님께 충성을 해야 한다.

  또한 바울은 "
악한 이름"(비난)을 얻었다. 바울은 교회에 복음을 전한 후에 그 교회를 떠나서 다른 곳으로 이동했다. 그가 교회를 떠난 후에 그 교회에는 바울에 대해 거짓되고 악의에 가득찬 중상모략이 돌곤 했다. 그러므로 그는 교회를 떠난 뒤에도 계속해서 그 교회에서 일어나는 그릇된 일을 바로 잡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예수님 역시 역을 받으시되 욕하지 않으시고 고난을 당하시되 위협하지 않고 모든 심판을 하나님께 맡기셨다(벧전 2:23). 하나님의 일꾼들은 종종 좋은 평판을 듣고 싶은 유혹에 빠진다. 그러나 하나님의 일꾼들은 이러한 유혹에서 벗어날 수 있어야 한다. 바울은 때로 "아름다운 이름"(칭찬)을 받을 때도 있었다. 바울은 때로 "좋은 평판"을 들을 때도 있었지만 결코 불평하거나 자만에 빠지지 않았다. 그리스도의 일꾼들은 나쁜 평판을 들을 때에 낙심하지 말아야 하며, 반대로 좋은 평판을 들을 때에도 교만하거나 자만에 빶지 말고 모든 영광을 주님께 돌려드릴 수 있어야 한다.

  바울은 때로 사람들에게 "
속이는 자"라는 비방을 들었다. 그가 사람들에게 그리스도의 부활에 대해 이야기했을 때에, 그의 대적들은 그가 거짓말을 한다고 비난했으며(고전 15:15), 이기적인 마음을 숨기고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속이고 있다고 비난했다(12:16-18). 그러나 그는 "참되고 진실된" 사람이었다. 그는 성도들에게 자신이 하나님과 사람들의 양심 앞에서 조금도 거짓말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고후 4:2)에서 "숨은 부끄러움의 일을 버리고 속임으로 행하지 아니하며 하나님의 말씀을 혼잡하게 하지 않고 오직 진리를 나타냈다!"고 말하고 있다. 또한 그는 (고후 11:31)에서 하나님께서 "내가 거짓말을 하지 않는 것을 아신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이 참된 하나님의 일군은 거짓 누명을 써도 진실하고 참된 말만 한다..

  "무명한 자 같으나 유명한 자요, 죽은 자 같으나 보라 우리가 살아 있고, 징계를 받는 자 같으나 죽임을 당하지 아니하고(9)..."

  바울은
"무명한 자"와 같았다. '무명한 자'로 번역된 말(아그노우메노이)은 '무시당하다'라는 말에서 파생된 말이다. 이 말을 보면 바울이 세상 사람들에게 인정 받지 못하고 있었음을 보여준다. 세상의 권세자들과 지혜자들은 바울을 무시했다. 또한 고린도교회에도 거짓 교사들이 바울을 무시하면서 바울을 평가절하 하기도 했다. 그는 예수님의 11사도처럼 예수님과 함께 동행하지도 못했다. 그러나 사실 그는 "유명한 자"였다. 그와 그가 한 모든 일들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졌으며, 그는 하나님 나라에서 가장 잘 알려진 사도 중에 하나이며, 그리스도로부터 직접 사도직을 부여받았고(갈 1:1,12,16), 예루살렘의 회의에서도 이방인의 사도로 인정을 받았다(갈 2:7,9). 오늘날에도 온 세상에 바울만큼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진 사람을 찾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이와 같이 하나님의 일꾼들은 세상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을 수 있지만, 하나님 나라에서는 유명하고 잘 알려진 자가 된다.

  바울은 "
죽은 자"와 같았다. 바울은 죽음의 위협을 여러 번 겪었고(행 14:19;고전 15:30) 거의 죽게 된 상황에까지 이르렀었다(1:8, 9). 또한 그는 예수의 죽음을 그의 몸에 짊어지고 다녔다(4:10-12). 그는 복음 전하다가 감옥에 갇혔으며, 또한 사형을 받을 위기에 빠지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그 모든 위험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죽지 않고 살아 있었다. 돌에 맞아서 죽은 줄 알았던 바울은 다시 살아 일어나서 다른 도시로 가서 복음을 전했다(행 14:19-20). 바울은 여러 번 사망의 골짜기를 지나갔지만 주님의 막대기와 지팡이가 그를 보호하고 지켜 주셨다. 이와 같이 참된 하나님의 일꾼들은 대적들의 공격과 위협을 인해 죽음의 위기에 놓인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님의 완전한 보호가 있기 때문에 사명을 다할 때까지 죽지 않는다.

  또한 바울은
"징계를 받는 자 같으나 죽임을 당하지 않았다." 성경에서 징계는 아버지가 아들을 바로 세우기 위한 목적으로 부여하는 훈련을 의미한다(욥 5:17; 시 94:12; 119:67; 잠 3:11,12; 렘 31:18,19). 그것은 비록 견디기는 어렵지만 자녀들을 바로잡기 위해서는 꼭 필요한 과정이다. 한 때 거만하고 자신만만했던 바리새인이었던 바울은 하나님의 손에 의해 많은 단련을 받을 필요가 있었고 또한 받았다. 그의 대적자들은 그가 받은 징계는 그의 잘못으로 인해 하나님께 매를 맞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그 징계는 그를 연단해서 온전케 하기 위한 사랑의 도구였다. 그 징계는 그를 죽이려는 것이 아니라 그를 온전한 자로 만드시기 위한 축복의 길이었다. 그러므로 그는 그 모든 징계를 인내로 견뎌냈다(고후 4:1,16, 히 12:5,12).

  "근심하는 자 같으나 항상 기뻐하고, 가난한 자 같으나 많은 사람을 부요하게 하고, 아무 것도 없는 자 같으나 모든 것을 가진 자로다(10)."

  바울은 "근심하는 자 같으나 항상 기뻐했다!" 바울의 사역은 고난 외에도 정신적인 고뇌를 수반했다. 그는 대적들의 비난과 시비로 인해 고난을 받았으며, 거짓 교사들에 의해 흔들리는 성도들로 인해 근심했으며, 또한 자기 형제인 이스라엘의 불신앙으로 인해 슬퍼했다. 그는 이러한 일들로 인해 밤낮으로 기도하면서 교회와 성도들을 하나님께 의탁했다(롬 10:1, 빌 1:9, 살전 3:10, 살후 1:11). 그와 그의 동역자들은 교회와 성도들로 인해 가슴에 통증을 느낄만큼 근심했지만, 하나님을 의지하고 주님 안에서 항상 기뻐했다(고후 2:3; 7:4; 롬 12:12; 고전 16:17). 그가 모든 역경 중에서도 기뻐할 수 있었던 것은 주님께서 세상을 이기셨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골 2:5). 이와 같이 참된 하나님의 일꾼은 온갖 슬픔과 고난을 겪으면서도 동시에 그와 동행하시는 승리의 주님을 인해서 기뻐할 수 있다.

  그는
"가난한 자 같으나 많은 사람을 부요하게 했다!" 바울은 많은 재물을 갖지 않았다. 그는 고린도교회에 경제적인 부담을 주지 않고 복음을 전하기 위해서 장기간 장막을 만드는 일을 했다(행 18:1-5). 그는 가난하게 살았으며 때로 복음 전파를 위해서 자지 못하고 먹지 못한 경우도 있었다(고후 11:27). 경제적인 가난은 지중해 전역의 이방인들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해서바울이 감수해야 했던 고난 중에 하나였다. 그러나 그는 스스로 가난을 감수함으로 많은 사람들을 부요하게 만들었다. 그러면 바울은 어떻게 많은 사람을 부요케 하였는가? 바울은 복음을 통해서 사람들을 부요하게 만들었다. 그를 통해서 복음을 믿은 사람들은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으며, 성령님을 통해 주시는 하늘의 부유함에 참여할 수 있게 되었다. 예수 그리스도 역시 부요하신 분이었지만 우리를 부요하게 하기 위해서 스스로 가난한 자가 되셨다(고후 8:9).

  마지막으로 그는
"아무 것도 없는 자 같으나 모든 것을 가진 자"였다. 바울이 '아무것도 없는 자'였다. 그는 물질적인 여유가 없었으며 남이 부러워 할 만한 것을 가진 것이 없었다. 그는 예수 그리스도를 믿은 후에 자신이 자랑하던 모든 것을 포기하고 버렸다. 세상 사람들이 보기에 그가 가진 것이라고는 아무 것도 없었다. 그러나 그는 사실상 모든 것을 가진 사람이었다. 그는 어던 환경에서도 스스로 만족한 삶을 살 수 있는 비결을 터득했다(빌 4:12). 또한 그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모든 것을 소유했다(고전 3:21-22). 그는 하나님 나라를 소유했고, 또한 하나님 나라에서 어느 누구보다 더 많은 보물을 쌓아놓은 사람이었다. 그의 수고로 인해서 생명을 얻게된 수많은 영혼들은 이 세상의 어느 보물보다 더 귀한 보물이었다. 그는 모든 것을 가지신 하나님을 기업으로 삼았으며, 그 안에서 영생의 축복을 누리며 살고 있었다. 이와 같이 바울은 복음을 위해서 소유와 무소유, 삶과 죽음을 초월한 삶을 살았던 하나님의 신실한 일꾼이었다. 그리고 이러한 바울의 모습과 태도는 현대 사역자들이 반드시 따라가야 할 모점이라고 할 수 있다.

                                ◎  토론할 문제  

1. 우리는 바울처럼 복음을 위해서 모욕과 멸시를 당하고 대적들로부터 사기꾼이라는 소리를 들은 적이 있는가? 우리는 사람들의 칭찬과 인기를 얻기를 구하고 있지 않은 지 반성해보자.

2. 우리는 복음을 위해서 무명인이 되고 죽음의 위협을 감수하며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징계를 기꺼이 감내하고 있는가? 사람들이 복음을 위해 받는 고난을 회피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3. 우리는 다른 사람들을 풍요롭게 하기 위해서 얼마나 가난과 빈곤을 감수하고 있는가? 우리는 이웃을 풍요롭게 하기 보다 자신만 풍요롭게 하기 위해서 혈안이 되어 있지 않은가?

4. 우리는 아무 것도 없고 비록 가난해도 그리스도 안에서 만족한 삶을 살 수 있는가? 우리는 어떤 환경 속에서도 바울처럼 자족하는 비결을 터득했는가? 우리가 많은 것을 가지고도 만족한 삶을 살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 다음 주 계속 -

ㅗㄱ음을 ㅏ알림) 교재에 대한 문의나 제안 사항이 있으시면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