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성경 핵심 공부:  "창세기에서 계시록까지" (고린도후서)

하나님과 바울 (1:1-11)

 

사도권 논쟁서론(1-7장)

예루살렘을 위한 헌금(8-9장)

거짓교사를 대적함(10-13장)

고린도후서의 내용 요약


Ⅰ. 왜 바울은 직접 오지 않고 편지를 썼는가? (고후 1:1-2:13)

  
바울이 중요한 선교적 노력을 기울인 고린도와 에베소는 바울에게 개인적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가져다 주었다. 고린도인들의 믿음의 아버지인 바울은 고린도에서 거절당하고 비판을 받았다. 또한 에베소에서는 그의 사역을 반대하는 범도시적인 폭동이 일어나서 더 이상 안전하게 머물 수 없게 되었다. 한 곳에서는 환영을 받지 못하고 다른 곳에서는 위험에 처한 바울은 결국 마게도니아로 따났고, 그곳에서 디도를 만나서 고린도교회 성도들이 바울의 지시를 따르기로 했다는 소식을 전해듣고 기쁨 속에 이 편지를 쓰게 되었다. 그는 이 편지에서 먼저 독자들에게 인사말을 전한 후에, 최근에 그가 겪은 어려움 가운데 자신을 위로하시는 하나님을 찬양한다. 이어서 그는 자신이 고린도를 근심 속에 방문한 후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를 소개하고, 자신이 왜 고린도로 바로 가지 않고 편지를 쓰게 되었는지에 대해서 설명한다.


1.
인사 (1-2)

  "하나님의 뜻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 예수의 사도 된 바울과 형제 디모데는 고린도에 있는 하나님의 교회와 또 온 아가야에 있는 모든 성도에게(1)
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은혜와 평강이 있기를 원하노라(2)."

 송신자: 사도 바울과 형제 디모데 (1(상))

  다른 바울의 서신처럼 고린도후서도 인사로 시작하고 있다. 편지를 보내는 사람은 바울과 디모데였다. 여기에서 바울은 자신을
"하나님의 뜻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 예수의 사도"라고 소개하고 있다. 그러면 왜 바울은 자신을 이러한 수식어를 붙여서 소개하고 있을까? 그것은 자신에 대한 사도의 권위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일부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자신이 사도가 된 것은 "하나님의 뜻"에 의한 것이었다는 사실을 분명히 하기 위한 것이었을 것이다. 고린도인의 관점에서 볼 때에 바울은 고린도 교회를 방문한 수많은 유명한 사도들 중에 하나에 불과했을 것이다. 고린도 교회는 바울 외에도 유명한 아볼로와 게바(베드로)도 방문을 했다. 아마 이들은 고린도인들에게 바울보다 더 인상적이었을 지도 모른다. 이러한 사람들의 방문으로 고린도교회 안에는 바울파, 아볼로파, 게바파, 그리고 그리스도파 등으로 나뉘어져 있었다(행18:24-19:1, 고전 1:12, 3:5, 9:5, 16:12 등). 그리고 아무도 그 후에 또 다른 일꾼들이 고린도 교회를 방문했으며, 그들은 바울의 가르침과 그가 교회에 미친 영향력을 적극적으로 반대했다(고후 2:17-3:1, 10:12,11:4-5, 12:14,20-23). 그러므로 고린도교회 안에는 바울의 사도적인 권위에 대해서 의문을 품는 사람들이 생겨날 수밖에 없었다.

  바울은 다메섹 도상에서 만난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만났으며, 그때에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바울에게
"내가 너를 이방인에게로 보낸다!"고 말씀하셨다(행 9:15, 22:21, 26:17) . 바울은 바로 이러한 예수 그리스도의 보내심에 근거해서 자신을 예수 그리스도의 사도라고 주장했다. 바울의 사도권의 근거가 되는 것은 다메겟에서 받은 하나님의 계시, 즉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그에게 이방인을 복음화하라고 위임하신 것이었다(갈 1:12,16). 그는 한 때 교회를 박해하던 자였지만, 이 사건으로 인해 이방인의 사도가 되어 최선을 다해 충성했다. 그리고 교회의 기중같은 야고보와 게바와 요한은 예루살렘에서 열린 회의에서 바울이 할례받지 않은 자들에게 복음을 전파할 책임을 맡았다는 사실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갈 2:7-8). 고린도교회에 행한 바울의 사역은 이러한 이방인의 사도로서의 직분에 근거한 것이었다(고후 10:13). 이러한 점에서 그의 사도직은 "하나님의 뜻"에 의한 것이었다. 바울은 디모데를 "형제(또는 동료) 디모데"라고 소개하고 있다. 그는 디모데가 비록 선교사이며 교회 지도자이긴 하지만, 그를 예수 그리스도의 사도라고 부르지 않고 형제(또는 동료)라고 소개하고 있다. 그는 디모데를 자신의 동역자로 소개하고 있다. 비록 디모데는 바울의 전도하여 낳은 영적인 아들이었지만, 바울은 그를 당당히 자신의 형제이며 동역자라고 소개하고 있다.


 
* 수신자: 고린도교회와 아가야의 모든 성도(1(하))

  바울은 이 편지를 받는 수신인을
"고린도에 있는 하나님의 교회""온 아가야에 있는 모든 성도"라고 소개하고 있다. 여기에서 바울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고린도에 있는 하나님의 교회"라고 부르고 있다. "교회"(에클레시아"는 "모임"이나 "공식적인 집회"를 의미하는 말이다. 70인경에서 "에클레시아"는 "하나님의 백성의 모임"(집회)를 의미한다. 스데반은 옛 이스라엘 백성들을 "광야교회"라고 불렀다. 이러한 점에서 바울이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하나님의 교회"라고 부른 것은 그들이 사람에 의해 모인 집단이 아니라,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모인 거룩한 무리들이라는 사실을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편지의 요지는 1절에 나오는 "사도는...교회에게"라고 하는 말로 요약할 수 있다. 편지를 보내는 한쪽에는 "사도"가 있고, 편지를 받는 한쪽에는 "하나님의 교회"가 있다. 문제는 고린도교회가 "바울의 사도권을 수용할 것인가?"하는 점에 있었다. 바울은 자신이 하나님의 뜻을 따라 예수 그리스도의 사도가 되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리고 고린도교회는 중간에 그의 사도권에 회의를 가졌지만, 결국에는 그의 사도권을 받아들이게 되었다.

  또한 바울은 또 다른 수신자를
"온 아가야에 있는 모든 성도"라고 부르고 있다. 그가 편지를 받는 사람들을 "성도"라고 부른 것은 그들이 하나님의 선택을 받은 "거룩한 백성"이라는 사실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성경에서 발하는 "성도"는 인간적으로는 평범한 사람들이지만, 하나님 편에서 그들을 선택하시고 특별한 존재로 여기는 사람들을 가리킨다. 하나님은 자기 백성들을 거룩히 구별한 특별한 존재로 여기실 뿐 아니라, 성령을 통해 그들에게 임재하심으로 그들을 적극적으로 그리스도를 본받는 거룩한 존재로 만드신다. 이 편지는 아가야 지방의 수도인 고린도의 성도들 뿐 아니라, 아가야 지방에 사는 모든 성도들을 위해 쓰여진 것이었다. 성경에는 고린도교회에 대한 정보는 많지 제공해 주는 반면, 아가야에 흩어져 있던 성도들에 대해서는 짧게 몇 번만 언급하고 있을 뿐이다(행 17:34(아덴), 롬 16:1-2(겐그레아)). 분명히 고린도교회나 아가야의 성도들은 "성도"라고 불리우기에는 부족한 사람들이었다. 그들은 부도적한 행동을 했으며(고전 5:1-2), 이기심을 좇아 서로 나뉘어져 있었고(고전 1:11-12), 일부는 다른 복음을 좇기까지 했다(고후 11:3-4).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울은 그들을 "하나님의 교회", 또는 "성도"라고 부르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이는 그들은 비록 인간적으로 보기에 부족하지만, 하나님께서 그들을 거룩하고 특별한 존재로 보아주시기 때문이다.


 * 인사 (2)
  "
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은혜와 평강이 있기를 원하노라(2)."

  고대의 서신서에는 발신인이 신들의 이름을 걸고 독자의 건강과 안녕을 비는 염원을 표시하는 것이 관례였다. 사도 바울은 이러한 인사를 기독교적 소망을 담은 독특한 것으로 바꾸었다. 그는 고린도교회와 아가야의 모든 성도들에게
이방인의 신이 아닌 "하나님 우리 아버지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인사를 하고 있다. 바울은 여기에서 성부와 성자를 동일시하는 2위 1체론적인 언어를 사용하고 있다. 우리에게는 이러한 언어가 익숙해져있다. 그러나 유일신론에 익숙한 유대인들게 이러한 말은 매우 생소한 언어였다. 당시에 이 언어는 신학적으로 매우 혁신적인 언어였음이 분명하다. 또한 바울은 건강과 안녕 대신 "은혜와 평강"이 있기를 기원했다. 여기에 나오는 은혜와 평강은 중요한 말이다. "은혜"는 하나님의 구속 행위로서 주어진 값없는 은총을 말하며, "평강"은 하나님의 구속의 은혜를 받은 사람들이 누리는 하나님과 인간 사이의 완전한 상태를 말한다. 평강은 구약의 샬롬에서 나온 말로, 하나님과의 온전환 관계에서 누리는 평안을 의미한다. 바울은 고린도교회와 아갸야의 모든 성도들에게 "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하나님의 구속행위로 주어진 값없는 은총과 하나님과의 온전한 관계에서 누리는 평안이 있기를 기원했다.

                                ◎  토론할 문제  

1. 왜 바울이 서두에서 자신을 하나님의 뜻으로 그리스도 예수의 사도가 되었다고 강조했는지 설명해보자. 요즈음 신사도 운동을 하는 사람들 중에서 자신들을 사도라고 부르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 지 말해보자.

2. 하나님께서 우리를 하나님의 교회, 또는 성도라고 불러주시는 이유는 무엇이며, 우리가 하나님의 교회와 성도라고 불리우기에 합당한 삶을 살고 있는지 말해보자.

3. 우리에게는 하나님의 구속행위로 주어진 값없는 은총과 하나님과의 온전한 관계에서 누리는 평안이 있는가? 우리도 이웃을 향하여 하나님과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이웃에게 은혜와 평강이 있도록 축복해보자.


                                   - 다음 주 계속 -

알림) 교재에 대한 문의나 제안 사항이 있으시면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