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성경 핵심 공부:  "창세기에서 계시록까지" (고린도후서)

Ⅱ. 새 언약의 직분 (2:14-7:4)

 

사도권 논쟁서론(1-7장)

예루살렘을 위한 헌금(8-9장)

거짓교사를 대적함(10-13장)

고린도후서의 내용 요약


Ⅰ. 왜 바울은 직접 오지 않고 편지를 썼는가? (1:1-2:13) 

Ⅱ. 새 언약의 직분(2:14-7:4)
 1. 고린도교회 내의 반대자들에 대한 답변(2:14-3:6) 
 2. 모세의 영광과 그리스도의 영광(3:7-18)
 3.  이 세상 신과 하나님의 계시 (4:1-6)(지난 시간)
 4. 질그릇 속에 담긴 보배 (4:7-16)

 
5. 죽음과 부활 (5;1-10)
 6. 화목하게 하는 직책 (5:11-6:2)
  가. 하나님에 대한 경외심과 양심 앞에서 행한 바울 (5:11)
  나. 대적들에게 대답할 말을 제공함 (5:12)

  다. 하나님과 성도 중심의 삶을 산 바울 (5:13)
  라. 그리스도의 사랑에 붙잡힌 바울 (5:14-15)

  마. 화목하게 하는 직분(5:16-17)
  바. 그리스도의 사신(5:18-21)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모든 구원을 주도하셨다. 하나님께서는 죄인들의 죄값을 그들에게 돌리지 아니하시고 그리스도를 통해서 그 죄값을 대신 지불하셨다. 하나님께서는 그리스도를 통해서 죄인들을 자신과 화목하게 만드셨으며, 바울과 그 동역자들에게 그 화목의 복음을 전하게 하셨다(18-19). 그러므로 바울은 그리스도를 대신하여 하나님 나라의 대사가 되어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그리스도를 믿고 하나님과 화목하라고 권면했다(20). 하나님께서는 죄를 알지도 못하신 그리스도를 우리를 대신하여 죄인으로 간주하시고 십자가에 달려 죽게 만드셨다. 하나님의 구원은 우리를 향한 무한한 사랑 때문에 가능했다(21).


  사. 은혜를 헛되이 받지 말라!(6:1-2)

  "우리가 하나님과 함께 일하는 자로서 너희를 권하노니(6:1(상))..."

  이제 바울은 그리스도의 대사로서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하나님과 화목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그는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권면할 때에 우리가 "하나님과 함께 일하는 자"로서 너희를 권한다!고 말했다. 우리말 성경에 "하나님과 함께 일하는 자로서"로 번역된 말(쉬네르군테스)은 '함께 일하는 자로서'라는 말로 '하나님'이라는 말이 없다. 그러나 개역 개정판 성경에는 이 구절의 의미를 보다 분명하게 하기 위해서 '하나님'이라는 말을 삽입했다. 이 구절은 학자들에 따라 다양하게 해석되고 있다. 어떤 사람(Plummer)은 이 부분을 '우리가 다른 교사들과 함께 일하는 자로서"라고 해석하고 있고, 어떤 사람(Chrysostom)은 이 구절을 '우리가 고린도교회 성도들과 함께 일하는 자로서'라고 해석하기도 한다. 그러나 전후 문맥을 살펴볼 때에 이 구절은 개역 개정판 성경과 같이 '우리가 하나님과 함께 일하는 자로서'라고 번역하는 것이 자연스러워 보인다. 그 이유는 지금 바울은 그리스도의 대사로서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맡겨 주신 "화목의 말씀"을 전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하나님의 동역자, 즉 그리스도의 대사로서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하나님과 화목할 것을 권면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점에서 개역 개정판에서 이 구절을 "하나님과 함께 일하는 자로서"라고 번역한 것은 잘된 번역이라고 할 수 있다. 바울은 자신의 권위로 이 말을 전하지 않았다. 그는 하나님의 동역자로서 하나님의 권위를 가지고 하나님의 심정으로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권면했다. 이러한 점에서 고린도교회 성도들은 바울의 말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아야 했으며, 그가 전하는 말을 통해서 자신들을 향한 하나님의 간절한 사랑의 마음을 느낄 수 있어야 했다. 오늘날도 목회자들은 자신의 말과 자신의 마음으로 말씀을 전하면 안된다. 목회자들은 하나님께서 주신 말씀을 하나님을 대신하여 전하는 사람들로서 하나님의 사랑의 마음으로 전해야 한다. 그리고 성도들은 그 말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아야 하며, 또한 그 말씀을 통해서 하나님의 간절한 사랑의 마음을 느낄 수 있어야 한다.

  여기에서 "권한다"고 번역된 말은 원래 외교적으로 정중하게 요청할 때에 사용된 단어였다. 바울은 그리스도의 대사, 즉 외교관으로서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정중하게 권면했다. 그러므로 고린도교회 성도들은 그리스도의 외교관인 바울의 권면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아야 한다.그들이 바울이 전하는 복음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고 복음에 합당한 삶을 살면, 금과 은과 보석으로 집을 지을 수 있게될 것이다. 이러한 집은 환난의 바람이 불어도 무너지지 않는 견고한 집이 될 것이다. 그러나 그들이 다른 복음을 좆고 복음에 합당하지 않은 삶을 살개되면, 그들은 자신을 위해서 돌아가신 그리스도의 피를 헛되게 만들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고린도교회 성도들은 거짓 교사들을 좆다가 바울이 전하는 복음을 무시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했다. 그들은 마땅히 바울이 전해준 화평의 복음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이고 그 복음에 합당한 삶을 살아야 한다. 이렇게 할 때에 그리스도의 희생이 가치있게 되고, 그리스도께서 자신의 희생을 통해 얻은 열매들을 보고 기뻐하실 것이다.


 
"하나님의 은혜헛되이 받지 말라(6:1(하))."

  바울이 그리스도의 대사로서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권면한 것은 무엇이었는가? 그것은 바로 "
하나님의 은혜를 헛되이 받지 말라!"는 권면이자 경고였다. 고린도교회 성도들은 바울이 전해준 복음을 통해서 하나님과 화목한 관계를 회복하고 복음에 합당한 삶을 살며 화평의 복음을 다른 사람에게 전해야 했다. 그러나 고린도교회에서는 거짓 교사들로 인해서 바울이 전한 복음이 방해를 받고 있었다. 거짓 교사들은 바울이 이기적인 목적으로 거짓말을 지어내어 고린도교회를 미혹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로 인해서 바울이 전한 화평의 복음은 고린도교회에서 헛된 것으로 전락할 위기에 놓여 있었다. 여기에서 '헛되이'로 번역된 말(에이스케논)은 '빈', 또한 '공허한'을 의미하는 말이다. 바울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하나님의 은혜를 빈 것, 또는 공허한 것으로 만들지 말라!"고 경고했다. 그러면 '하나님의 은혜를 헛되게 하지 말라!"는 말은 무슨 말인가?" 어떤 사람은 이 말을 "불신자들이 복음을 믿지 않아서 복음을 헛되게 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한다. 반면에 어떤 사람은 이 말을 "명목상의 그리스도인들이 믿은 후에도 성장하지 않고 정체됨으로 복음을 헛된 것으로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한다. 그러나 이 권면은 1차적으로 바울이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한 권면이었다. 아마도 이 말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이 거짓 교사들의 가르침을 좇다가 화평의 복음이 방해를 받지 않도록 하라고 한 경고한 말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 말은 넓게 보면 고린도교회 뿐 아니라 복음을 듣는 모든 사람들이 복음을 거부함으로 하나님의 은혜에서 제외되는 일이 없게 하라는 경고로도 볼 수 있다.

  하나님께서는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포함한 모든 죄인들에게 분에 넘치는 은혜를 주셨다. 하나님은 죄인들의 죄를 그들에게 돌리지 아니하시고, 그 값을 그리스도께 담당하게 만드셨다. 하나님은 죄인들을 자신과 화목하게 하기 위해서 아들을 화목 제물로 삼으셨다. 하나님은 엄청난 대가를 지불하시고 죄인들을 구원하셨던 것이다. 또한 하나님께서는 바울과 같은 복음 전파자들을 보내셔서 화목의 복음을 전하게 하셨다. 그러나 고린도교회의 거짓 교사들은 바울을 비난하고 그가 전하는 복음을 거짓과 사기로 만들어 버렸다. 그들은 바울이 전한 복음 외에 "
다른 복음"(고후 11:4)을 전하여 말씀을 오염시키고 있었다. 그리고 이로 인해서 고린도교회는 화평의 복음이 방해를 받고 있었다. 고린도교회 성도들 중 일부는 바울이 전한 화평의 복음을 믿지 못하거나 믿은 후에도 복음에 합당한 삶을 살지 못했다. 이 일로 인해서 고린도교회 성도들은 그리스도의 희생을 통해서 얻은 구원을 헛된 것으로 만들 위기에 놓여 있었다. 이러한 원리는 오늘날도 마찬가지이다. 우리가 복음을 거부하거나 복음에 합당한 삶을 살지 않으면, 하나님의 아들을 통해서 주신 하나님의 구원을 헛되게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절대로 이러한 일을 하면 안된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대사들이 전해주는 화평의 복음을 믿고, 복음을 좇아 하나님과 화평한 관계를 회복하고 다른 사람에게도 화평의 복음을 전해야 한다. 이렇게 할 때에 우리는 하나님께서 죄인들을 위해 준비해 주신 구원의 은혜를 가치있게 만들 수 있다.

  "이르시되 내가 은혜 베풀 때에 너에게 듣고 구원의 날에 너를 도왔다 하셨으니(6:2(상))..."

  이제 바울은 이 사실을 강조하기 위해서
(사 49:8)의 말씀을 제시하고 있다. 복음의 소식은 바울의 시대에 갑자기 주어진 것이 아니었다. 이 복음은 오래 전에 구약의 선지자들이 일치하게 예고한 것이었다. 일찌기 이사야 선지자는 "장차 은혜와 구원의 시대가 도래할 것"에 대해서 예고했다. 이사야 선지자는 (사 49:8)에서 하나님께서 "은혜를 베풀어 주실 때", 즉 "구원의 날"에 성도들의 기도를 들으시고 그들을 도와주실 것이라고 예고했다. 여기에 언급된 "구원의 날"은 1차적으로 바벨론에서 포로로 살던 유대인들이 예루살렘으로 귀환함으로 성취되었다. 하나님은 약속하신 구원의 때가 이르게 되자, 바벨론에서 포로로 살던 유대인들의 기도를 들어 주시고, 그들을 바벨론에서 벗어나서 예루살렘으로 귀환할 수 있게 해주셨다. 이사야는 이 때를 가리켜서 '은헤를 베푸실 때', 또는 '구원의 날'이라고 불렀다. 이 약속대로 하나님께서는 페르시아 왕 고레스를 통해서 유대인들을 본국으로 귀한활 수 있게 해주셨다. 그때에 수많은 경건한 유대인들이 본국으로 귀환하여 성전 재건 작업에 착수했다. 그러나 그때에 사마리아인들과 대적자들이 그들의 성전 재건 작업을 방해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 방해 작업으로 인해서 성전 재건 작업은 중단되고 말았다. 시간이 흐르면서 유대인들은 점점 더 성전 재건에 대한 의욕을 잃고 자기 삶에만 몰두했다. 만일 그들이 이대로 계속 살아간다면 그들은 그들을 본국으로 귀환하게 해주신 하나님의 은혜를 헛된 것으로 만들 수밖에 없었다. 바로 그때에 하나님께서는 학개와 스가랴와 같은 선지자들을 일으켜서 유대 민족들로 하여금 다시 성전 재건 사역을 계속하도록 촉구하셨다. 또한 하나님은 그때에 학사 에스라와 총독 느헤미야를 예루살렘으로 보내셔서, 유다 백성들을 격려하시고 성전과 성벽을 완성할 수 있게 해주셨다.

  "보라! 지금은 은혜 받을 만한 때요 보라 지금은 구원의 날이로다(6:2(하))." 

  바울은 이제 이러한 은혜의 때가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도 임했다고 말한다. 앞에서 선지자 이사야가 말했던 "
은혜의 때"에 대한 예언은 1차적으로 유대 민족들을 통해서 성취되었지만, 그 예언은 그리스도를 통해서 완성되었다. 하나님께서는 고레스 대신 그리스도를 통해서 모든 죄인들의 구원을 완성해 주셨다. 하나님께서는 그리스도를 통해서 죄인들의 죄를 용서하시고 그들을 죄와 사망으로부터 해방시켜 주셨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바울을 통해서 이 복음을 고린도인들에게 전해 주셨다. 이로 인해서 고린도인들은 복음을 믿고 하나님의 교회와 성전이 되어 하나님의 자녀로 성장해가고 있었다. 그러나 이때에 거짓 교사들이 일어나서 이 일을 방해했으며, 이로 인해서 고린도교회는 복음이 방해를 받고 있었다. 그때에 하나님께서는 바울을 통해서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복음을 헛되게 하지 말라!"고 권면하셨다. 바울은 지금이 바로 '은혜받을 만한 때'요, 또한 '구원의 날'이라고 선언했다. 이제 고린도교회 성도들은 옛날 유대 민족들처럼 다시 일어나서 거짓 교사들의 미혹을 물리치고 바울이 전한 화평의 복음을 굳게 믿고 하나님과 화목한 관계를 회복해야 했다. 그들이 이 일을 하지 않으면 그들은 화평의 복음은 헛된 것으로만들게 될 것이다. 그들은 방해 세력들을 물리치고 앞으로 나아가야 했다. 이는 지금이 바로 하나님께서 그들을 구원하시고 은혜를 베풀어 주실 때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메시지는 바울 때뿐 아니라 우리 시대에도 필요하다. 이 시대는 누구든지 마음을 열고 그리스도를 믿기만 하면 구원을 받는 은혜의 시대이다.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와 부활을 통해서 구원을 완성하신 날부터 세상은 은혜의 시대로 들어서게 되었다. 그러나 수많은 대적들과 악한 세력들은 우리가 이러한 은혜를 받지 못하도록 방해하고 있다. 세상의 과학과 문화는 복음을 비합리적인 것이라고 조롱한다. 그러나 우리는 하나님의 아들을 통해 완성된 복음을 부끄러워하면 안된다. 이는 복음에는 사람들을 구원하는 하나님의 능력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복음을 받고 영생을 얻어야 하며, 또한 담대하게 다른 사람들에게 이 복음을 전해서 그들을 하나님과 화목하게 만들어야 한다. 우리가 이 일을 중단하면 귀한 복음을 헛되게 만드는 실수를 범하게 된다. 우리는 화평이 복음을 믿고 하나님과 화평한 관계를 회복한 사람들이다. 이제 우리는 이 화평의 복음을 다른 사람들에게도 전해야 한다. 이 '구원의 때'는 영원히 지속되지 않는다. 구원의 때가 끝나면 복음을 믿고 싶어도 믿지 못하는 때가 올 것이다. 지금이 바로 구원과 은혜를 받을 만한 때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복음을 믿고 하나님과 화목한 관계를 회복해야 하며, 또한 이웃에게도 이 복음을 전하는 일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  토론할 문제  

1. 우리는 바울처럼 자신을 하나님과 함께 일하는 동역자로 알고 당당하고 품위 있게 복음을 전하고 있는가? 우리는 사역자들이 전해주는 말씀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아들이고 있는가?

2. 오늘날 교회에서 그리스도인들이 복음을 헛된 것으로 만들고 있는 사례들을 들어보자. 그리고 우리가 이러한 문제들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 토론해 보자.

3. 우리는 지금이 바로 은혜와 구원의 때라는 것을 알고 있는가? 우리는 복음을 믿고 또 다른 사함들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해서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지 이야기해보자.

4. 이 시간 우리에게 온갖 방해를 극복하고 다시 일어나서 복음을 전할 능력을 달라고 성령님께 간절하게 기도하자!

                                   - 다음 주 계속 -

ㅗㄱ음을 ㅏ알림) 교재에 대한 문의나 제안 사항이 있으시면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