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성경 핵심 공부:  "창세기에서 계시록까지" (고린도후서)

Ⅱ. 새 언약의 직분 (2:14-7:4)

 

사도권 논쟁서론(1-7장)

예루살렘을 위한 헌금(8-9장)

거짓교사를 대적함(10-13장)

고린도후서의 내용 요약


Ⅰ. 왜 바울은 직접 오지 않고 편지를 썼는가? (1:1-2:13) 

Ⅱ. 새 언약의 직분(2:14-7:4)

 1. 고린도교회 내의 반대자들에 대한 답변(2:14-3:6) 
 2. 모세의 영광과 그리스도의 영광(3:7-18)
 3.  이 세상 신과 하나님의 계시 (4:1-6)(지난 시간)

 4. 질그릇 속에 담긴 보배 (4:7-16)

  가. 질그릇 속의 보배(4:7)
  나. 환난 속의 구원(4:8-9)
  다. 죽음과 생명 (4:10-11)
  라. 남을 살리기 위해서 죽음에 참여함(12)

  마. 믿음으로 말하노라! (13-14).

  "기록된 바 '내가 믿었으므로 말하였다!' 한 것 같이 우리가 같은 믿음의 마음을 가졌으니 우리도 믿었으므로 또한 말하노라(13)." 

 
 13절에서 바울은 (시 116:10)을 인용하고 있다. 시인은 (시 116:10)에서 "내가 믿는 고로 말하였나이다!"라고 고백했다. 이 시에서 시인은 극한 죽음의 공포를 경험했다. 사망의 줄이 그를 얽어 매고 있었고, 그는 음부에 빠져드는 공포와 고난의 한 가운데 서 있었다. 그때에 그 시인은 고난의 한 가운데에서 믿음을 가지고 하나님께 부르짖었다. 하나님께서는 그의 믿음의 기도를 들어주시고, 그를 극한 고난에서 건져주셨다. 그는 구원을 받은 후에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호흡이 있는 동안 하나님을 찬양하겠다고 서원했다. 본문에서 바울은 이러한 (시 116편)의 저자와 자신을 동일시하고 있다. 바울도 시편 기자와 같이 죽음의 공포를 경험했다. 사망의 세력이 바울을 짓누르고 있었다. 그리고 그는 시인처럼 고난의 한 가운데에서 믿음으로 하나님께 부르짖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바울이 할 수 있는 것은 오직 기도밖에 없었다. 하나님은 바울의 기도를 들어주시고 그를 곤경에서 구원해 주셨다. 바울은 구원을 받은 후에 하나님의 구원의 은혜에 감사하면서 믿음으로 찬송하며 살기로 결심했다. 바울은 시편 기자가 가졌던 믿음, 즉 어떤 고난에서도 하나님의 구원을 신뢰할 수 있는 믿음을 갖고 있었다. 그러므로 그는 극한 상황에서도 절망하지 않고 믿음으로 기도하고, 찬양하면서 자기에게 맡겨진 사도직을 계속 수행할 수 있었다.

  "주 예수를 다시 살리신 이가 예수와 함께 우리도 다시 살리사 너희와 함께 그 앞에 서게 하실 줄을 아노라(14)." 

  바울은 그리스도의 죽음과 고난들을 경험하고 있었지만 낙심하지 않았다. 그 이유는 그가 예수 그리스도를 죽음에서 다시 살려주신 하나님을 신뢰했기 때문이었다. 바울은 그한 고난 중에서도 하나님을 굳게 의지하고 넘어지지 않았다. 그는 우리가 잠시 그리스도의 고난에 참여하지만, 주님께서 다시 오시면 주님과 함께 부활의 영광에 참여할 것을 잘 알고 있었다. 그때에 바울은 주님 앞에서 입을 열어서 주님을 찬양할 것이다. 바울은 삶 속에서 부활의 능력을 체험하고 있었다. 그는 수많은 대적들로 인해 수많은 고난과 죽음의 위기에 빠졌다. 그러나 그때마다 하나님께서 그를 죽음의 위기에서 구원해 주셨다. 바울은 그의 시선을 하나님과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께 고정하고 살았다. 그러므로 그는 온갖 위기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끝까지 소망을 잃지 않을 수 있었던 것이다. 그는 믿음 안에서 극한 고난 중에도 확신을 가지고 복음을 전할 수 있었으며, 사람들에게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하신 은혜의 말을 담대히 전할 수 있었다. 

  바. 낙심할 수 없는 이유들 (15-16)

  "이는 모든 것이 너희를 위함이니 많은 사람의 감사로 말미암아 은혜가 더하여 넘쳐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게 하려 함이라(15). 그러므로 우리가 낙심하지 아니하노니 우리의 겉사람은 낡아지나 우리의 속사람은 날로 새로워지도다(16)."

  바울이 이러한 고난을 당한 것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위한 것이었다. 바울은 주님을 위해서 고린도교회 성도들의 종이 되어 섬기고 있었다. 그가 당한 모든 고난과 환난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의 유익을 위한 것이었다. 바울은 복음이 방해를 받지 않게 하려고 대가 없이 복음을 전했고, 또한 자신을 반대하던 사람을 용서하라고 권면했다. 바울이 견딘 모든 고난과 바울이 말한 모든 말과 바울이 행한 모든 행위는 고린도교회 성도들의 유익을 위한 것이었다. 그의 수고로 인해서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의 은혜, 즉 하나님의 구원의 선물을 받았다. 그들은 이러한 은혜를 받고 더 많은 찬송을 하나님께 드릴 것이다. 그들은 하나님 앞에서 산제물이 되어 하나님을 경배하며 살아갈 것이다. 바울은 많은 사람들이 구원받고 하나님을 찬송하게 하려고 모든 고난을 기꺼이 감수하였다. 하나님은 인류를 위해서 자기 아들도 아낌없이 내어 주셨다. 그러므로 바울도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고, 그들이 그리스도를 믿고 구원을 받아서 하나님의 은혜를 찬송하는 자녀들로 만들려고 노력했다. 바울이 당하는 모든 고난과 수고는 고린도교회 성도들을 성숙한 신앙인들로 만들기 위한 것이었다.

  바울은 온갖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낙심하거나 좌절하지 않았다. 그는 자신이 온갖 고난에도 낙심하지 않았던 세 가지로 이유를 제시했다. 첫째, 그는 심판 받아 마땅하지만, 하나님의 은혜로 새 언약의 직분을 받았기 때문이다(4:1). 둘째로 그는 장차 죽음에서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영광에 동참할 것에 대한 소망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4:14). 셋째, 그는 고린도교회 성도들의 영혼을 윤택케하고 그들을 하나님을 찬송하는 성도들을 만들 책임과 소망이 있었기 때문에 극한 고난 중에도 낙심하지 않을 수 있었다(4:15).

  바울은 여기에서 고난 속에서도 낙심하지 않았던 또 한 가지 이유를 제시하고 있다. 세상 모든 사람들은 시간이 흐르고 나이가 먹으면 늙고 병들어서 죽고 흙으로 돌아가게 되어 있다. 이러한 원리는 바울에게도 마찬가지였다. 바울은 복음을 전파하는 동안 항상 대적들에 의해 둘러사여 있었고, 대적들은 계속해서 그를 공격했다. 이러한 고난과 역경으로 바울의 육체는 나날이 늙고 쇠약해졌다. 이러한 점에서 바울은 참으로 불쌍한 사람처럼 보였다. 그러나 바울은 겉사람이 무너져 가는 것을 보면서도 결코 낙심하지 않았다. 그 이유는 육신이 약해지는 것과는 반대로 그의 안에 있는 속사람이 날마다 새롭게 되었기 때문이다.

  중생한 영혼은 고난과 역경 속에서 점점 더 새로워지고 예수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에 도달할 것이다(엡 4:15; 골 3:10). 이러한 속 사람은 바울이 고난을 겪을 때마다 한층 더 성숙해졌으며 죽음의 위기도 무사히 마쳤갔다. 이러한 점에서 바울이 겪은 고난은 속사람을새롭게 하기 위한 하나의 훈련 과정이었다. 바울은 고난을 겪으면서 점점 더 밝히 그리스도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었다. 그리고 지금도 그는 고난 속에서 날마다 그리스도를 닮아가고 있었다. 바울은 본문에서 이것을 '날마다 새롭다!'고 표현하고 있다. 바울은 고난을 통해서 영혼이 나날이 성화되었다. 그러므로 그는 고난을 인해 육신이 약해져도 낙심하지 않고 기뻐할 수 있었다.

  "우리가 잠시 받는 환난의 경한 것이 지극히 크고 영원한 영광의 중한 것을 우리에게 이루게 함이니(17), 우리가 주목하는 것은 보이는 것이 아니요 보이지 않는 것이니 보이는 것은 잠깐이요 보이지 않는 것은 영원함이라(18)."

바울은 17절에서 세상에서 받는 환난과 장차 누릴 영광을 대조하고 있다. 바울은 우리가 받는 환난은 잠시 동안이며, 지극히 가벼운 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바울은 장차 누릴 영광은 이보다 더 크고 영원하다. 그는 성도들이 세상에서 그리스도를 위해서 당하는 환난을 부인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우리가 세상에서 그리스도를 위해서 당하는 환난은 잠시 동안 받는 것이며 또 가벼운 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이에 비해서 장차 우리가 그리스도로부터 받을 영광은 크고 영원하며 중요한 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므로 이러한 사실을 아는 사람은 세상에서 잠시 그리스도를 위해서 고난을 받는 것을 피하지 않는다. 그들은 장차 그리스도와 함께 누리게 될 크고 영원한 영광을 바라보면서, 그리스도와 성도들을 위해서 아는 것이 없다. 바울이 사도직을 수행하면서 당한 환난은 결코 가벼운 것이 아니었다. (고후 1:8)에서 그가 고백한대로 그는 너무 심한 고난을 당해서 살 소망까지 포기해야 할 때도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자신이 겪은 고난을 가벼운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것은 그가 장차 그리스도로 인해 하늘에서 받게될 영광이 얼마나 크고 영광스러운 지를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면 바울은 일시적인 환난을 통해서 크고 영원한 영광을 얻으려고 했는가? 그 이유는 그가 주목한 것은 보이는 것이 아니라 보이지 않는 영원한 것이었기 때문이다. 여기에서 '주목한다'고 번역된 말(스코페오)은 '주목한다'는 뜻 외에 '소망한다'는 뜻도 가지고 있다. 바울이 주목하고 소망한 것은 눈에 보이는 세상이 아니라 보이지 않는 하늘 나라였다. 그 이유는 눈에 보이는 것은 잠시 있다가 사라져 버리지만, 눈에 보이지 않은 것은 영원히 존재하기 때문이다. 이와 같이 바울은 잠시 존재하다가 사라질 것에 궁극적인 가치를 부여하지 않았다. 그는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영원히 존재하는 영원한 세계를 소망했다. 그는 이러한 미래의 영광을 위하여 현재에 고난을 받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그가 복음을 위해 환난을 당할 때마다 그 안에 있는 영광의 소망은 더 확실해 지고 분명해졌다. 이러한 바울의 모습은 유한한 육체를 입고 환난을 당하면서, 동시에 성령 안에서 자유를 누리는 그리스도인의 모범이 될 수 있다. 우리들 도 바울과 같은 믿음의 눈을 갖고 있으면, 바울과 같이 환난 속에서도 영광을 바라보면서 살아갈 수 있다.

                                ◎  토론할 문제  

1. 죽음의 위기 속에서도 하나님께서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고 우리를 구원해 주실 것을 믿음으로 선포할 수 있는가?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능력이 우리와 함께 하는 것을 믿고 있는가?

2. 우리의 사람들을 성숙한 신자로 만들고 그들이 하나님을 찬양하는 삶을 살 수 있게 하기 위해서 얼마나 많은 희생과 수고를 감수하고 있는가?

3. 우리는 육체가 노쇠해짐에 따라 우리 속 사람이 점점 더 새롭게되는 것을 체험하고 있는가?

4. 우리는 세상의 일시적인 것을 위해 살아가고 있는가? 아니면 영원한 세상에서 누릴 것을 준비하기 위해 살고 있는가?

                                   - 다음 주 계속 -

ㅏ알림) 교재에 대한 문의나 제안 사항이 있으시면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