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성경 핵심 공부:  "창세기에서 계시록까지" (고린도전서)

제 2부 고린도교회에서 온 소식에 대한 답변 (1:10-6:20)


                    Ⅱ. 고린도 전서 내용 연구

1부 서론(1:1-9)

2부 교회 소식에 답함(1:10-6:20)

3부: 교회의 편지에 대한 답함(7-16장)

인사

감사

지혜와 분파문제에 대해

음행문제에 대해

결혼

우상제물

성령의 은사

부활

연보

(1:1-3)

(1:4-9)

(1:10-4:21)

(5-6장)

7장

8-11장

12-14장

15장

16장

고린도전서의 내용 분해


               1. 지혜와 분파에 대한 답변 (1:10-4:21)

 

 5) 성령께서 계시해 주시는 구원의 비밀 (2:10-16)

 
"오직 하나님이 성령으로 이것을 우리에게 보이셨으니 성령은 모든 것 곧 하나님의 깊은 것까지도 통달하시느니라(10). 사람의 일을 사람의 속에 있는 영외에 누가 알리요 이와 같이 하나님의 일도 하나님의 영외에는 아무도 알지 못하느니라(11). 우리가 세상의 영을 받지 아니하고 오직 하나님으로부터 온 영을 받았으니, 이는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로 주신 것들을 알게 하려 하심이라(12). 우리가 이것을 말하거니와 사람의 지혜가 가르친 말로 아니하고 오직 성령께서 가르치신 것으로 하니, 영적인 일은 영적인 것으로 분별하느니라(13). 육에 속한 사람은 하나님의 성령의 일들을 받지 아니하나니 이는 그것들이 그에게는 어리석게 보임이요, 또 그는 그것들을 알 수도 없나니 그러한 일은 영적으로 분별되기 때문이라(14). 신령한 자는 모든 것을 판단하나 자기는 아무에게도 판단을 받지 아니하느니라(15). 누가 주의 마음을 알아서 주를 가르치겠느냐? 그러나 우리가 그리스도의 마음을 가졌느니라(16)."
 


 가. 성령으로 계시하신 하나님의 비밀 (10)

  
"오직 하나님이 성령으로 이것을 우리에게 보이셨으니 성령은 모든 것 곧 하나님의 깊은 것까지도 통달하시느니라(10)."
 

  하나님의 구원 계획은 사람들에게 감취어져 있어서, 사람들의 머리로 알 수 없고 또 이해할 수도 없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성령을 통해서 이 감취어진 비밀을 우리들에게 보여주셨다. 하나님의 구원 계획은 사람의 지혜와 노력으로 발견되는 것이 아니다. 이것은 오직 하나님의 성령을 통해서만 깨달을 수 있다. 이러한 일은 우리도 마찬가지이다. 우리가 어떻게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성취된 하나님의 구원을 알게 되었는가? 우리가 어떻게 하나님의 비밀을 깨닫고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구원을 받게 되었는가? 그것은 우리의 노력과 지혜가 아니라 성령께서 우리 눈을 뜨게 하시고, 하나님의 구원 계획을 깨닫게 해주셨기 때문이 아닌가? 성령님은 우리 힘으로 구원받지 못하고 하나님의 은혜로만 구원을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주셨다.

  성령은 우리에게 하나님을 바로 알게 해주신다. 그리고 우리가 하나님을 바르게 알 때에 연약한 우리 자신의 모습을 바로 볼 수 있다. 그러므로 우리는 두 손을 들고 하나님께서 그리스도를 통해 예비하신 구원을 감사함으로 받아들이게 되는 것이다. 성령님은 우리 안에서 역사하셔서, 우리로 하여금 우리의 비참함을 깨닫게 하시고 믿음으로 하나님의 구원을 받아들이게 하셨다. 이러한 일은 오직 성령으로만 가능한 일이다. 바울은 성령님은 하나님께서 하시는 모든 깊은 것을 모두 알고 계신다고 말한다. 오직 성령님만이 하나님의 마음을 알 수 있으며, 그 마음을 우리에게 가르쳐 주실 수 있다. 이러한 사실을 아는 사람은 자신의 지혜를 의지하지 않고 성령님께 신령한 지혜를 구하게 되어 있다(10).


 나. 하나님의 일은 성령만이 아신다(11).

  "사람의 일을 사람의 속에 있는 영외에 누가 알리요? 이와 같이 하나님의 일도 하나님의 영외에는 아무도 알지 못하느니라(11)."
 

   바울은 하나님의 일은 오직 성령만이 아신다는 사실을 설명하기 위해서 한 가지 비유를 들고 있다. 바울은 여기에서 하나님의 일을 사람의 일과 비교해서 설명하고 있다. 바울은 사람의 깊은 마음을 아는 것은 그 안에 있는 영밖에 없다고 말한다. 사람들의 깊은 속 마음을 알 수 있는 사람은 오직 자신밖에 없다. 열 길 물속은 알아도 사람의 마음은 모른다고 하는 우리 속담이 이러한 사실을 잘 말해주고 있다. 바울은 이와 똑같이 하나님의 깊은 마음을 알 수 있는 것도 하나님의 영밖에는 없다고 말한다. 오직 성령님만이 하나님의 깊은 마음을 알 수 있으며, 우리에게 그것을 가르쳐주시고 깨닫게 하실 수 있다(11). 그러므로 우리는 구원을 받고 경건한 삶을 산다고 해서 자랑할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우리에게 깨닫게 하시고 우리를 하나님께 인도하신 분이 우리 자신이 아닌 성령님이기 때문이다.
 


 다. 성령님은 우리에게 주신 영적 축복을 깨닫게 하신다(12)
 

  "우리가 세상의 영을 받지 아니하고 오직 하나님으로부터 온 영을 받았으니, 이는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로 주신 것들을 알게 하려 하심이라(12)."

 

  바울은 고린도 교회 성도들에게 "우리는 세상의 영을 받지 않고 하나님으로부터 온 영, 즉 성령을 받았다"고 말한다. 우리는 세상을 다스리는 악한 영을 받은 사단의 자녀들이 아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영을 받은 하나님의 자녀들이다. 우리가 이러한 사실을 기억할 때에 우리는 세상에서 하나님의 자녀로서의 정체성을 분명하게 할 수 있다. 그러면 하나님은 왜 우리 안에 성령님을 보내주셨는가? 바울은 그 이유를 12절에서 말하고 있다. 하나님께서 우리 안에 성령님을 보내주신 것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로 주신 것들을 깨닫고 그것을 누리게 하기 위함"이다. 그러면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것들은 무엇인가? 그것은 하나님께서 그리스도 안에서 그리스도를 믿는 사람들을 위해 준비하신 모든 축복과 은혜를 말한다. 특히 고린도 교회 성도들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여러 가지 성령의 은사들을 받았었다. 우리 안에 계신 성령님은 하나님께서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를 위해 준비해 주신 모든 은혜와 축복들을 깨닫게 하ㅣ고, 우리가 그것들을 누릴 수 있게 해주신다. 그러므로 성령 안에 거하는 사람들은 세상에서 살아가면서 풍성한 성령의 열매들을 맺으면서 살아갈 수 있게 된다.



 라. 영적인 일은 영으로만 분별할 수 있다(13)
 

  "우리가 이것을 말하거니와 사람의 지혜가 가르친 말로 아니하고 오직 성령께서 가르치신 것으로 하니, 영적인 일은 영적인 것으로 분별하느니라(13).”


  하나님의 지혜는 하나님의 영으로만 이해할 수 있게 되어 있다. 그러므로 바울은 하나님의 구원 계획을 전할 때에 사람의 지혜, 즉 철학적 주제나 수사학적인 방법을 통해서 전하지 않았다. 만일 그가 사람의 지혜, 즉 철학이나 수사학적인 방법으로 복음을 전했다면, 그는 복음을 전하기 보다는 오히려 복음을 방해하는 역할을 했을 것이다. 이는 인간의 지혜로는 하나님의 생각과 계획을 깨달을 수 없으며, 또한 인간의 수사학적인 방법으로는 하나님의 깊은 비밀을 전달할 수도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우리들도 바울처럼 복음을 전할 때에 성령께서 가르쳐 주신 것을 전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우리는 영적인 일은 영적인 것으로만 분별할 수 있다는 바울의 말을 깊이 명심할 필요가 있다.

  그러면 신령한 일은 신령한 것으로 분별한다는 말은 무슨 말인가? 이 말은 원문을 보면 번역이 간단하지 않다. 그러므로 이에 대한 번역이 학자들에 따라 매우 다양하게 제시되고 있다. 이 말은 다음과 같은 세 가지 번역이 가능하다.

1) "영적인 것들을 영적인 것들과 비교한다."
2) "영적인 것들(성령의 계시들)을 영적인 말들로 해석하여서 가르친다."
3) "영적인 것들을 영적인 사람들에게 해석해준다."

  이 중에서 3)번의 해석이 가장 문맥에 자연스러워 보인다. 3)번 해석을 따르면 바울은 성령께서 계시해 주신 영적인 것들을, 성령을 받은 영적인 사람들에게 성령의 언어로 해석해 주었다. 이는 이러한 영적인 일들은 세상의 지혜를 가진 자들이 이해할 수 없고, 오직 영적인 사람들만이 이해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마. 육신에 속한 사람은 성령의 일을 깨달을 수 없다(14)
 

  "육에 속한 사람은 하나님의 성령의 일들을 받지 아니하나니, 이는 그것들이 그에게는 어리석게 보임이요, 또 그는 그것들을 알 수도 없나니 그러한 일은 영적으로 분별되기 때문이라(14).”


   바울은 앞에서 "영적인 일은 영으로만 분별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제 바울은 "육에 속한 사람은 하나님의 성령의 일들을 받지 않는다"고 말한다. 여기에서 "육에 속한 사람"으로 번역된 말은 원래 "혼적인 사람"을 의미한다. 원래 헬라어에서는 "혼"이라는 말과 "영"이라는 말이 구별 없이 혼용되어 사용된다. 그러나 바울은 여기에서 “혼적인 사람”과 “영적인 사람”을 분명히 구분하고 있다. "혼적인 사람"은 결코 성령의 일들을 받지 않는다. 그러면 여기에서 말하는 "혼적인 사람"은 어떤 사람을 의미하는가? 여기에서 말하는 혼적인 사람은 아담적인 사람, 즉 "자연인"을 의미한다. (창 2:7)을 보면 하나님께서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그 코에 호흡을 불어넣어서 살아 있는 존재", 즉 “혼적인 사람”을 만드셨다(창 2:7). 이 사람은 옛 아담적인 존재로서, 욕심에 이끌려 사단의 유혹을 좆는 사람을 말한다. 이러한 사람은 “자연인”으로,  성령을 받고 거듭난 영적인 사람과 반대되는 사람이다.

   바울은 본문에서 자연인을 "혼의 존재"라고 부렀고, (고전 15:45-49)에서는 자연인을 "흙의 존재"라고 부르고 있고, (고전 3:1-6)에서는 자연인을 "육적인 사람"이라고 부르고 있다. 이러한 용어들은 모두 자연인을 의미하지만 그 강조점이 조금씩 다르다. (고전 3:1-6)에 나오는 "육적인 사람"은 육신의 정욕을 좆는 영적 어린 아이들을 강조하고 있고, (고전 15:45-49)에 나오는 "흙의 존재"는 인간이 흙으로 지음 받은 존재임을 강조하고 있으며, (고전 2:14)에 언급된 "육적인 존재"는 하나님을 대적하며 자기 힘으로 살아가려는 존재를 의미한다. 바울은 “혼의 존재”는 성령의 일을 받지 않는다고 말한다. 혼의 존재는 세상의 지혜로 자연을 관찰해서 지식과 지혜를 얻는다. 그러나 이러한 세상의 지혜로는 성령의 일을 깨닫거나 받을 수가 없다. 세상의 지식과 지혜로 보면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이 어리석게 보인다.  그러므로 혼적인 사람은 성령의 일들을 알거나 깨달을 수 없다고 말한다. 이는 하나님의 일은 영적으로만 분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바. 신령한 자는 모든 것을 판단한다(15)
 
  "신령한 자는 모든 것을 판단하나 자기는 아무에게도 판단을 받지 아니하느니라(15)."


  혼적인 사람은 영적인 일을 깨닫지 못한다. 그러나 "신령한 자"는 모든 것을 판단할 수 있다. 그러면 여기에서 말하는 "신령한 자"는 누구인가? 여기에서 말하는 "신령한 자", 즉 "영적인 사람"은 앞에서 언급한 "혼적인 사람"과 반대되는 사람이다. 그는 그리스도를 믿고 성령을 받고 새로 거듭난 사람이다. 바울은 "영적인 사람"은 모든 것을 판단한다고 말한다. 성령을 받고 새 피조물이 된 사람은 성령님을 통해서 모든 것을 이해하고, 행위의 선악을 판단할 수 있다. 또한 바울은 이러한 영적인 사람은는 다른 사람들에게 판단을 받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러면 여기에서 "아무에게도 판단을 받지 않는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이 말의 의미로는 다음과 같은 세 가지 견해가 제시되고 있다.
 

1) 영적인 사람은 눈 뜬 사람처럼 모든 것을 볼 수 있지만, 혼의 사람은 시각장애자처럼 사물을 볼 수 없다.


2) 영적인 사람은 사람들에게 아무 판단을 받지 않고 오직 하나님께만 판단을 받는다. 오직 주님만이 심판자이시다. 그러므로 그는 이렇게 말했다. “너희에게나 다른 사람에게나 판단 받는 것이 네게 작은 일이라! 내가 자책할 것이 없으나 하나님 앞에서 자랑할 수 없느니라!(고전 4:3-4)”
 

3) 성령으로 거듭난 그리스도인은 그리스도 안에서 이루어진 구원을 의지하여 모든 영적인 일을 판단하고 육적인 사람들에게 판단을 받지 않는다. 혼적인 사람은 영적인 사람을 올바르게 판단할 수 없다. 왜냐하면 혼적인 사람은 영적인 일을 알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영적인 사람은 혼적인 사람에게 신비로운 존재처럼 보인다. 그러므로 혼적인 사람은 영적인 사람을 판단할 능력이 없다. 혼적인 사람은 영적인 일을 알지 못하기 때문에 영적인 일에 대해 그릇된 판단을 할 수밖에 없다. 그러므로 영적인 사람은 혼적인 사람의 판단을 받지 않는다.

  위의 세 가지 해석 중에서 세 번째 해석이 문맥에 자연스러워 보인다. 그러나 여기에서 울가 한 가지 주의할 것이 있다. (고전 12:10, 14:29)을 보면 바울은 성령을 받고 예언하는 사람들의 말과 영을 판단해야 한다고 말한다. 여기에서 바울은 영적인 존재들도 판단을 받을 필요가 있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면 왜 바울은 본문에서 영적인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에 의해 판단을 받지 않는다고 말했는가? 이 말은 성령을 받은 성도들이 바른 분별을 위한 판단을 주정한 것이 아니다. 이것은 성령을 받지 못한 혼적인 사람들의 성령을 받은 거룩한 사람들을 판단하는 것을 부정한 것이다. 영적인 존재는 성령 안에서 선과 악을 판단할 수 있지만, 자신은 혼적인 존재들에게 판단을 받지 않는다. 성령의 일은 인간의 지혜가 아니라 성령을 통해서만 깨닫고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성령을 받지 못한 혼적인 존재는 영의 일을 분별할 수가 없으며 영적인 일을 판단할 수 없다.



 사. 우리는 그리스도의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다(16).

  "누가 주의 마음을 알아서 주를 가르치겠느냐? 그러나 우리가 그리스도의 마음을 가졌느니라(16)."

 

  이제 바울은 (사 40:3)을 인용하여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누가 주의 마음을 알아서 주를 가르치겠느냐?" 자연인, 즉 혼적인 사람들은 주님에 대해서 알 수 없으며, 따라서 주님을 가르치는 일은 불가능하다. 그러나 우리는 주님의 뜻을 알 수 있다. 이는 우리가 성령을 통해서 그리스도의 마음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바울은 여기에서 영과 마음이라는 말을 동의어로 사용하고 있다. 그러면 그는 왜 영이라는 말을 사용하다가 갑자기 마음이라는 말을 사용하고 있는가? 그것은 바로 그가 인용한 (사 40:3)에서 "마음"이란 말이 사용되었기 때문이다. 여기에 언급된 "마음"은 영과 동의어로 사용되고 있다(롬 8:9 참고). 여기에서 우리가 주목할 점이 있다. 그것은 바로 바울이 본문에서 삼위일체적인 용어를 사용하고 있는 점이다. 그는 본문에서 성부와 성자, 그리고 성령님을 같은 하나님으로 언급하고 있다.


 1) (사 40:3)에서 "주"로 번역된 말은 원래 여호와를 가리키는 말이다. 그러나 바울은 여기에서 "주"라는 칭호를 그리스도에게 적용하고 있다. 여기에서 바울은 예수 그리스도를 "주", 곧 하나님으로 간주하고 있다. 계시의 첫 원칙은 하나님은 하나님만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이다. 원숭이가 아무리 사람과 비슷해도 원숭이가 사람을 계시할 수는 없다. 이와 같이 사람이 하나님을 게시할 수는 없다. 그리스도는 온전하신 하나님이시기 때문에 하나님을 계시하실 수 있다. 만일 그리스도께서 하나님보다 조금 못하시면 하나님을 온전히 계시할 수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리스도는 하나님이시기 때문에 하나님을 온전히 계시할 수가 있다. 하나님은 아들 하나님을 통해서 자신을 계시하셨다. 우리를 이것을 "객관적인 계시"라고 부른다. 이것은 우리가 참여하지 않고 하나님께서 일방적으로 우리에게 주신 계시를 의미한다. 예수 그리스도도는 참 하나님이시다. 그러므로 그리스도는 우리에게 하나님을 계시해 주실수 있었다.

 2) 또한 본문을 보면 성령께서 그리스도 안에 계시된 하나님을 우리에게 계시해주셨다고 말한다. 성령 하나님 역시 성자 하나님처럼 성부 하나님과 차이가 없는 온전한 분이시다. 하나님은 그리스도 안에서 자신을 계시하셨고, 또한 성령을 통해서 자신을 계시하신다. 이것은 우리가 직접 경험할 수 있기 때문에 주관적인 계시라고 할 수 있다. 성령 역시 하나님이시기 때문에 하나님을 계시해 주실 수 있다. 이러한 점에서 우리는 본문에서 삼위일체적인 계시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그리스도인들이 세상의 영을 받지 아니하고 오직 하나님으로부터 온 영을 받은 사람들이다. 하나님께서 그리스도인들에게 자신의 영을 부어주신 것은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께서 은혜로 주신 것들을 알게 하려고 하셨기 때문이다. 우리 안에 오신 성령님은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의 놀라운 구원 계획을 깨닫고 이해하게 하신다. 또한 성령님은 영적인 실상을 바르게 볼 수 있게 해주신다. 성령님은 우리가 우리의 능력으로 살아갈 수 없음을 깨닫게 하시고,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을 믿고 의지하게 하신다.

                                  * 요약 및 적용  *

1. 우리에게 하나님의 오묘한 비밀과 섭리를 가르쳐 주신 분은 성령님밖에 없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를 깨닫기 위해서 날마다 성령님께 거룩한 지혜를 구해야 한다.
 

2. 성령님은 하나님께서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를 위해 예비해 주신 축복들을 깨닫고 이를 누릴 수 있게 해주신다. 그러므로 성령 안에 거하는 사람은 풍성한 성령의 열매를 맺으면서 살아갈 수 있다.
 

3. 바울은 복음을 사람의 지혜로 전하지 않고 오직 성령께서 가르치신 방법으로 전했다. 바울이 이렇게 한 것은 그가 영적인 일은 영적인 것으로 분별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우리는 복음을 전할 때에 우리의 지혜와 우리의 방법보다 성령을 더 의지해야한다.


4. 하나님의 일은 오직 하나님만이 우리에게 계시해 줄 수 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리스도를 통해서 자신의 사랑을 나타내셨으며, 지금도 성령을 통해서 자신을 계시하신다. 이러한 계시를 통해서 우리는 삼위일체적인 하나님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삼위일체 되시는 성부 성자 성령님께 찬송을 드리자!


                                  - 다음 주 계속 - 

알림) 교재에 대한 문의나 제안 사항이 있으시면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