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성경 핵심 공부:  "창세기에서 계시록까지" (고린도전서)

제 3부 고린도 교회의 편지에 대한 답변들 (7-16장)


                    Ⅱ. 고린도 전서 내용 연구
 

1부 서론(1:1-9)

2부 교회 소식을 듣고 답변함(1:10-6:20)

3부: 교회의 편지에 대해 답변함(7-16장)

인사

감사

분파문제에
대해

음행문제에
대해

결혼

우상제물

예배에
관하여

부활

연보

(1:1-3)

(1:4-9)

(1:10-4:21)

(5-6장)

7장

8-11:1

11:2-14장

15장

16장

고린도전서의 내용 분해

 



4. 부활에 대해서(15장)

1) 초대교회의 사도신경(1-11)

 가. 전승된 복음(1-3(상))(지난 시간)

 나. 전승된 복음의 내용(3(하)-5(하))(지난 시간)

 다. 복음의 내용: 그리스도(메시야)의 죽으심과 부활(지난 시간)

 
라. 부활을 목격한 수많은 증인들(5-7)


   "게바에게 보여졌다. 그리고 후에 열둘에게(나타났다)(5). 그 후에 오백여 형제에게 한꺼번에 나타나고(그 중 다수는 지금까지 살아 있다. 그러나 몇 명은 잠들었다)(6). 그 후에 야고보에게, 그리고 모든 사도에게 나타났다(7).“

 

   원문을 보면 (15:5(상))까지만 “--라는 것”이라는 말로 되어 있다. 이는 (15:5(상))까지가 사도들이 전해 준 복음의 내용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사도 바울은 3(하)-5(상)에서 사도들에게  받아서 고린도교회에 전해 준 복음의 내용에 대해서 엄숙하게 선언했다. 그리고 나서 그는 계속해서 "그리고", "그 후로는"이라는 부사들을 사용하면서 부활을 목격한 증인들을 열거하고 있다. 그는 부활하신 그리스도께서 "열둘에게", "500여 형제들에게", "야고보에게", 그리고 "모든 사도에게" 나타나셨다고 증거하고 있다. 이 증언은 부활을 부인하는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부활을 증거하기 위해서 바울이 추가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바울은 6절에서 괄호를 치고 주님의 부활을 목격한 500여 형제 중에서 일부 사람은 죽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직까지 살아 있어서 필요하면 언제든지 그리스도의 부활을 증언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하고 있다.


  여기에서 계속 등장하고 있는 "보여졌다/나타났다"는 말은 부활하신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셨다는 것을 의미하는 바울의 전문용어이다. 맨 처음에 나오는 12명은 예수께서 하나님 나라의 복음을 전하시고 새롭게 모은 하나님의 백성(종말의 하나님의 백성)의 상징이며 대표이다. 이들은 옛날 이스라엘의 12족장과 같은 위치체 있는 신약의 제자들을 가리키는 전문용어이다. 원래 예수께서 선택하여 세운 12제자들 중에서 가룟 유다를 빼면 11명이다. 그러나 바울은 12이라는 말이 신약의 대표들을 가리키는 용어였기 때문에, 이 용어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보았다고 해서 모두 다 사도가 되는 것은 아니다. 바울에 의하면 사도가 되기 위해서는 두 가지 조건을 갖추어야 한다. 첫째로 사도는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목격하고, 그리스도의 부활을 증언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9:1). 둘째로 사도는 부활하신 그리스도로부터 사도로 임명을 받고 복음을 위해 파송되어야 한다(1:17). 500명이 넘는 형제들이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만났지만, 그들을 사도로 파송받지 않았기 때문에 초대교회에서 그들을 사도라고 부르지는 않았다. 그러나 우리가 유의해야 될 것이 한 가지 있다. 실제로 초대교회 때에 사도로 인정받은 사람들의 수는 열둘 보다 더 많았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바울이 다메섹 도상에서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보고 사도로 임명을 받았을 때에는, 사도의 집단이 모두 완성되었기 때문에 더 이상 사도의 무리가 생기지는 않았다.
     

  

 마. 바울의 다메섹 체험과 사도직(8-11)
 

  "그리고 맨 마지막으로 유산된 자 같은 내게도 나타났다(8). 나는 사도 중에 가장 작은 자라 나는 하나님의 교회를 박해하였으므로 사도라 칭함 받기를 감당하지 못할 자니라(9)."


  바울은 다메섹 도상에서 부활하신 예수님을 목격하게 되었다. 이 체험은 부활을 목격한 다른 사도들의 체험과 동일한 수준의 것이었다. 그러므로 바울은 자신의 체험을 증언할 때에도 예수님의 부활 출현에 관한 전문 용어인 "보여졌다/ 나타났다"는 말을 사용하고 있다(9:1). 바울은 여기에서 "맨 마지막"이란 말로 자신이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마지막 증인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바울은 이미 형성된 부활의 증인 집단들과 사도 집단에 특별한 방법으로 포함되었다. 이러한 점을 고려해서 바울은 자신을 "유산된 자", 또는 "사도 중 가장 자은 자"라고 부르고 있다(8).


  바울은 다메섹 도상에서 그에게 나타나신 부활하신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사도"로 부름을 받고 또 보냄을 받았다. 그래서 그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의 증인으로서 한 명의 사도가 될 수 있었다(9:1). 예루살렘 교회의 일부 유대 그리스도인들은 교회의 핍박자였던 그가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사도가 되었다고 생각하고, 그를 인정하려고 하지 않았다(고후 3:1-4:6, 5:11-21). 바울도 자신이 예수님의 공생에 동안에 그의 제자로서 따른 일이 없고(행 1:21-22), 그리스도를 믿는 하나님의 교회를 핍박했기 때문에, 자신이 사도로 불릴 자격이 없다고 종종 고백하고 있다(9).


  "그러나 내가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로 된 것이니, 내게 주신 그의 은혜가 헛되지 아니하여 내가 모든 사도보다 더 많이 수고하였으나 내가 한 것이 아니요 오직 나와 함께 하신 하나님의 은혜로라(10)."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자신이 분명히 사도임을 증거하고 있다. 그 이유는 자신이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목격하고, 그 분으로부터 사도로 보내심을 받았을 뿐 아니라, 자신이 사도가 된 것이 온전히 "은혜"로 된 것으로 믿었기 때문이다(10). 은혜는 근본적으로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이루어진 하나님의 구원 행위와 그리스도를 통해 나타난 하나님의 사랑을 의미한다. 은혜는 하나님의 구원과 사랑의 행위를 지칭하는 바울의 독특한 신학 용어이다. 이러한 개념의 배경은 구약에 나타난 하나님의 신실하신 사랑과, 하나님의 사랑을 가르치는 예수님의 교훈에서 찾아볼 수 있다. 그러나 은혜의 개념은 바울이 만들어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요 1:14-17).


  바울이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또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인간에게 베푸신 하나님의 구원과 사랑을 은혜로 부른 것은 그의 다메섹 체험을 근거로 하고 있다. 그가 말하는 은혜는 자격(공로)이 없는 죄인에게 하나님께서 무료로 베풀어 주시는 구원과 사랑을 의미한다. 교회의 핍박자로서 하나님을 대적했던 바울은 다메섹 도상에서 우리의 구원이 인간의 지혜나 선행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로 가능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그래서 그는 다메섹 도상의 체험을 말할 때마다 하나님의 은혜를 말하지 않을 수 없었다(갈 1:5, 엡 3:2,7,8). 다메섹 도상에서 주신 하나님의 은혜는 바울을 사도로 부르시는 소명으로 나타났다. 그러므로 바울은 그의 사도직을 (하나님에 의해) "내게 주어진 은혜"라고 부르고 있다(롬 12:3, 15:15, 고전 3:10, 갈 2:9, 엡 3:2).
 

  바울은 교회를 박해하던 과거를 기억하고 자신을 유산된 자와 사도 중에서 가장 작은 자라고 고백하고 있다. 그러나 그는 동시에 자신이 다른 사도에 비해 조금도 부족한 것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 이는 그도 다른 사도들처럼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만나서 직접 사도로 임명을 받았으며, 다른 어느 사도들보다 주님을 위해서 더 많이 수고했기 때문이었다. 바울은 자신에게 주어진 하나님의 은혜가 헛되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었다. 이는 그가 받은 사도의 직분을 충실하게 수행했고, 또한 수많은 열매를 맺었기 때문이다. 바울은 자신이 다른 사도들보다 더 많이 수고했지만, 이것은 자신이 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로 인한 것이었다고 고백하고 있다.


  우리는 우리의 모든 사역을 두 가지 관점에서 볼 수 있다. 첫째로 우리의 모든 사역은 분명히 우리가 해야 된다. 그러므로 우리는 수고하고 노력해서 얻은 열매에 대해서 자부심을 가질 수 있다. 그러나 둘째로 우리는 우리가 이룬 모든 것이 우리 속에서 역사하시는 성령님의 능력으로 이루어진 것이라고 고백해야 한다. 이러한 점에서 바울은 자신의 수고와 노력으로 얻은 모든 열매가 전적으로 하나님의 은혜로 인한 것이었다고 고백하고 있다. 우리가 이러한 원리를 깨닫게 되면, 아무리 큰일을 성취해도 하나님 앞에서 교만해지거나 자랑할 수 없다. 바울은 육신을 의지하고 육신에 의한 업적을 자랑하는 것을 죄로 간주했다. 그는 곳곳에서 그리스도인들에게 자신을 의지하지 말고 오직 주님만 자랑하라고 말하고 있다(롬 3:27, 4:2,5:11, 고전 1:31, 고후 10:17, 갈 6:14, 빌 3:3).  


  "그러므로 나나 그들이나 이렇게 선포하고, 너희도 이렇게 믿었다(11)."


  바울은 그러므로 자신과 그들이 이렇게 선포했으며, 고린도교회 성도들도 그렇게 믿었다고 말한다(11). 여기에 언급된 "그들"은 위에서 언급한 게바(베드로), 열둘, 야고보와 모든 사도들을 가리킨다. 3(하)-5(상)에 요약된 '복음'은 모든 사도가 공통적으로 선포한 복음이고, 모든 교회가 공통적으로 믿는 복음이다. 따라서 3(하)-5(상)에 요약된 복음은 베드로와 야고보 가 대표하던 유대 교회와, 바울이 대표하던 이방 교회를 모두 통합하는 첫 번째 에큐메니칼 신앙고백이라고 할 수 있다.


  원래 기독교 세계는 크게 동방 정교회, 서방 교회의 로마 카톨릭 교회, 그리고 개신교회로 나누어져 있다. 이 세 교회가 모두 고백하는 신앙고백은 하나이다. 그것이 바로 사도신경이다. 사도신경은 주후 2세기 중반-5세기에 걸쳐서 점진적으로 다듬어져서 오늘날의 형태를 갖춘 신앙고백서이다. 사도신경은 사도들이 만든 고백이라는 뜻이 아니다. 이 이름은 사도적인 신앙을 고백한다는 말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모든 기독교 교회의 공통된 고백은 오직 이것밖에 없다. 우리는 3(하)-5(상)에 제시된 내용을 원초적인 사도신경이라고 할 수 있다. 이는 이것이 바울의 증언과 같이, 사도들이 만들었고, 모든 사도들과 유대 교회와 이방 교회가 함께 고백했던 최초의 신앙고백이었기 때문이다. 11절에서 바울이 강조하는 것은 사도들과 모든 교회가 고백하는 신앙 고백 안에 그리스도의 부활이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그러므로 이러한 부활을 부인하는 사람은 그리스도인이라고 불릴 자격이 없다. 누구든지 스스로 자신을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하는 사람은 예수님의 부활을 믿고 고백할 수 있어야 한다. 나는 그리스도인이지만 부활은 믿지 않는다고 말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  토론할 문제들  
 

1. 바울이 말하는 은혜의 의미에 대해 이야기해보자. 우리의 구원이 우리의 공로가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로 인한 것이라는 사실을 고백하는 것이 왜 중요한가? 


2. 우리는 하나님께 은혜로 받은 직분이 헛되지 않게 최선을 다해서 충성하고 있는가?  우리가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해도 자랑하거나 교만할 수 없는 이유는 무엇인가?

3. 부활을 부인하면서 스스로 그리스도인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예를 들면 자유주의 신학자들)의 말을 신뢰할 수 없는 이유를 말해보자. 우리 교회에는 이런 사람이 없는가?


                                  - 다음 주 계속 - 

알림) 교재에 대한 문의나 제안 사항이 있으시면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