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성경 핵심 공부:  "창세기에서 계시록까지" (고린도전서)

제 2부 고린도 교회에서 온 소식에 대한 답변 (1:10-6:20)


                    Ⅱ. 고린도 전서 내용 연구
 

1부 서론(1:1-9)

2부 교회 소식에 답함(1:10-6:20)

3부: 교회의 편지에 대한 답함(7-16장)

인사

감사

지혜와 분파문제에 대해

음행문제에 대해

결혼

우상제물

성령의 은사

부활

연보

(1:1-3)

(1:4-9)

(1:10-4:21)

(5-6장)

7장

8-11장

12-14장

15장

16장

고린도전서의 내용 분해


              2. 교회의 거룩성-음행문제에 대한 답변(5-6장)  

3)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2) (6:12-20)

  사도 바울은 (고전 5:1)부터 고린도 교회에서 일어났던 음행 문제에 대해 언급하다가 (고전 6:1-11)에서 잠시 주제를 벗어나서 고린도 교회에서 일어났던 소송문제에 대해 논평을 했다. 그리고 나서 바울은 다시 (고전 6:12)부터 다시 음행에 대한 문제로 이야기의 초점을 돌렸다. 그는 (고전 6:12-14)에서 고린도 교회의 자유주의자들이 주장했던 두 가지 구호를 언급하고 이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언급했다. 첫째로 고린도 교회의 자유주의자들은 이미 영혼이 구원을 받았기 때문에 "내가 모든 일을 행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12). 그러나 바울은 그리스도인이 복음 안에서 자유를 얻은 것은 사실이지만. 1) 모든 행동이 다 성도들에게 유익한 것이 아니며, 2) 죄의 정욕에 얽매이는 것은 옳지 않다고 논평했다(12).
또한 고린도 교회의 자유주의자들은 "육신은 썪어져 버릴 허무한 것이기 때문에 음행을 해도 영혼 구원에는 아무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바울은 이러한 그들의 주장에 대해서 1) 몸은 음란을 위해 있는 것이 아니라 주님을 위해 있는 것이며, 2) 주님은 우리의 몸을 구원하기 위해 돌아가셨고(13), 3) 그리스도를 다시 살려주신 하나님께서 그 권능으로 우리의 몸도 다시 살려주실 것이라!"고 말했다(14). 바울은 고린도 교회의 자유주의자들에게 육신은 헛된 것이 아니며, 주님의 영광을 위해 존재하고 마지막에 다시 영광의 몸을 입게될 영광스러운 것이라고 강조햇다. 이제 바울은 (고전 6:15-20)에서 계속해서 음행의 부당함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다.


 다. 연합과 지체의 비유 (15-17)

  
"너희 몸이 그리스도의 지체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내가 그리스도의 지체를 가지고 창녀의 지체를 만들겠느냐? 결코 그럴 수 없느니라(15). 창녀와 합하는 자는 그와 한 몸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일렀으되 둘이 한 육체가 된다 하셨나니(16), 주와 합하는 자는 한 영이니라(17)."

  13-14절에서 바울은 고린도 교회의 자유주의자들이 가졌던 헬라의 이원론적인 인간론을 교정함으로 그들을 바로잡았다. 이제 바울은 15절에서 고린도 교회 성도들이 음행을 해서는 안되는 또 다른 이유를 제시하고 있다. 바울은 15절에서 고린도 교회 자유주의자들에게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너희 몸이 그리스도의 지체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내가 그리스도의 지체를 가지고 창녀의 지체를 만들겠느냐? 결코 그럴 수 없느니라(15)." 그리스도인들은 예수님을 믿고 세례를 받음으로 그리스도와 연합하여 한 공동체가 되었다. 그러므로 바울은 그리스도를 "교회의 머리"(또는 몸)로, 성도들을 "그 몸의 지체들"이라고 불렀다. 바울은 그리스도인들이 창녀와 연합을 하게 되면, 이러한 그리스도에 붙은 지체들을 떼어내서 창녀와 하나가 되게 만드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바울은 여기에서 그리스인들이 음행을 함으로 그리스도의 지체를 떼어내서 창녀와 하나가 되는 일은 부당한 일이며, 결코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하고 있다.

  또 바울은 16절에서 이렇게 말하고 있다. "창녀와 연합하는 자는 그와 한 몸인 줄 알지 못하느냐? 일렀으되 둘이 한 육체가 된다 하셨나니(16)..." 이 구절은 원문에 가깝게 번역하면 다음과 같다. "창녀와 연합하는 자는 (자신을) 그와 한 몸이 되게 하는 것인지 알지 못하느냐? 일렀으되 '둘이 한 육체가 된다' 하셨나니(16)..." 여기에서 바울은 창녀와 음행을 함으로 연합하는 자는 그녀와 한 몸을 이루는 것이라고 선언하고 있다. 바울은 그 이유를 (창 2장)에서 가져오고 있다. (창 2장)을 보면 하나님께서 아담과 하와를 만드신 후에, "남자와 여자가 부모를 떠나 한 몸을 이루라!"고 선언하셨다. 이러한 점에서 성적인 관계는 남자와 여자가 한 몸이 되는 것을 의미한다. 하나님께서 간음한 경우에 이혼을 허락하신 이유도 이 때문이다. 결혼은 한 남자와 여자가 만나서 한 몸을 이루는 것이다. 그러나 간음은 이러한 결합을 일방적으로 깨뜨리고 다른 남자(또는 여자)와 한 몸을 이루는 것이다. 그러므로 성경은 간음행위를 한 몸이 되었던 연합 관계를 파괴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므로 예수님과 바울은 간음한 경우에 그리스도인들에게 이혼을 허용하고 있다.

  바울은 이러한 원리를 고린도 교회에 적용하고 있다. 그리스도인들은 예수님을 믿고 세례를 받아 그리스도와 한 몸이 되었다. 그런데 이러한 그리스도인들이 창녀와 음행을 함으로 하나가 되게 되면, 그들은 그리스도와 하나가 된 자신의 몸을 떼어 내서 창녀와 한 몸을 이루는 결과를 가져오게 된다. 이런 일은 구원받은 자신의 몸을 빼어내서 죄의 몸에 붙이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그러므로 바울은 그리스도인들이 이런 일을 결코 해서는 안된다고 말하고 있다. 바울은 여기에서 매우 강한 부정적인 표현("결코 그럴 수 없느니라!"(15(하)))을 사용하고 있다. 고린도 성도들은 이런 사실을 마땅히 알았어야 했다. 그러나 그들은 이러한 일을 알지 못하고 음행을 행했으며, 또한 그러한 일을 한 것을 자랑하고 있었다. 그러므로 바울은 그들을 향해서 너희가 이런 일을 "알지 못하느냐?"고 강하게 책망했다.
 

  이제 바울은 17절에서 "주와 연합하는 자는 한 영이라!"고 말하고 있다. 창녀와 연합하는 자는 창녀와 한 몸이 된다. 그러나 주님과 연합하는 사람은 주님과 한 영을 이루게 된다. 여기에서 말하는 "영"은 "육신"과 반대되는 의미로,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를 갖고 그 뜻을 좇는 상태"를 의미한다. 주님과 연합하는 사람은 주님과 한 몸이 되어 성령을 좇아 영적인 삶을 살게 되어 있다. 주님은 부활하여 온전히 하나님의 듯을 좇는 영적인 몸을 입으셨다. 그러므로 부활하신 주님과 연합하는 사람은 하나님께 순종하고 성령을 좇아사는 영적인 상태를 유지한다. 바울은 여기에서 헬라인들의 그릇된 인간관을 가르치기 위해서, 여러 가지 인간론적인 용어들을 사용하고 있다. 이러한 용어들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나오게 될 것이며, 그때에 우리는 이 문제에 대해서 좀 더 자세하게 다루게 될 것이다(특히 고전 15장).

 

라. 음행의 특수성(18).

 
 "음행을 피하라! 사람이 범하는 죄마다 몸 밖에 있거니와 음행하는 자는 자기 몸에 죄를 범하느니라(18)."


  이제 바울은 18절에서 음행을 금해야 될 도 다른 이유를 제시하고 있다. 그는 18절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음행을 피하라! 사람이 범하는 죄마다 몸 밖에 있거니와 음행하는 자는 자기 몸에 죄를 범하느니라(18)." 이 구절은 원문대로 번역하면 다음과 같다. "음행으로부터 도망치라! 사람이 저지르는 모든 죄는 그 몸 밖에 있는 것이지만, (오직) 음행하는 자는 자신의 몸에게 죄를 짓는 것이니라!(18)" 18절에서 바울은 고린도 교회 성도들에게 음행으로부터 "도망을 치라!"고 말하고 있다. 이러한 표현은 매우 강한 표현이다. 고린도 교회의 성도들은 성적으로 매우 타락한 도시에서 살았기 때문에 다른 교회에 비해서 성적인 유혹이 매우 컸다. 당시의 고린도는 성 전체가 음행에 휩싸여 있었다. 그러므로 바울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음행으로부터 도망을 치라!"는 강한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고전 10:14)을 보면 바울은 이와 비슷한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그는 그곳에서 "우상으로부터 도망을 치라!"(우리 말 성경은 '우상을 피하라!'고 번역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바울이 이렇게 말한 이유는 고린도 교회가 우상숭배의 유혹이 매우 컸기 때문이다. 우리가 서론에서 생각해 본 것처럼, 고린도 사람들은 사랑과 미의 여신인 "아프로디테"를 섬겼고, 이러한 신의 제사 예식 중에는 성전에 바쳐진 창녀들과 성적 관계를 맺는 일까지 포함되어 있었다. 그러므로 고린도 사람들은 신에게 제사를 드린다는 명목으로 음행에 참여했다. 그러므로 이러한 도시에 사는 고린도 교회 성도들은 음행과 우상숭배의 유혹이 다른 교회보다 훨씬 더 컸다. 그러므로 바울은 그들을 행해서 강력하게 그들을 유혹하는 음행과 우상숭배의 유혹으로부터 "도망을 치라!"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표현은 마치 요셉이 보디발의 아내의 유혹을 이기기 위해서 옷을 벗고 도망치던 장면을 생각나게 해준다. 이러한 모습은 오늘날 성적으로 매우 타락한 한국 교회에도 적용될 수 있다. 한국 교회 역시 음행의 유혹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다. 바울은 이러한 상황 속에서 음행을 할 기회나 환경이 조성되면, 그 자리에 앉아 있지 말고 그 자리에서 신속하게 도망을 치라고 말하고 있다. 한국의 경우에도 음행에 사로 잡히는 것은 마찬가지이다. 우리 나라에서 사업을 하는 사람들은 자주 술좌석을 벌이고, 그 자리에 창녀들을 합석하게 한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인들은 이러한 유혹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그 자리에서 도망을 쳐야만 한다.
 

  또한 바울은 18절에서 이렇게 말하고 있다. "사람이 범하는 죄마다 몸 밖에 있거니와, 음행하는 자는 자기 몸에 죄를 범하느니라." 사실 음행뿐 아니라 다른 모든 죄도 자신의 몸에 죄를 짓는 것이다. 술이나 마약을 먹는 것도 자신의 몸을 상하게 하는 것이며, 시기나 질투를 하는 것도 자신의 몸과 마음을 상하게 하는 것이다. 그러면 왜 바울은 여기에서 다른 죄는 몸 밖에 있고 음행만 자기 몸에 죄를 저지르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는가? 이에 대해 주석가들은 여러 가지 설명을 제시하고 있다. 이러한 여러 가지 견해들 중에서 칼빈의 해석이 매우 적절해 보인다. 칼빈의 경우에는 이 구절을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여기에서 바울이 다른 죄들이 자기 몸에 부정적인 해를 입힌다는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 다면 그는 여기에서 이러한 죄들은 음행이 우리 몸에 남기는 것만큼 더러운 때를 우리 몸에 남기는 것은 아니라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 음행은 우리의 자아 전체가 동원되는 행위이며, 따라서 우리의 자아 전체에 부정한 영향을 입힌다. 음행은 자신과 하나님에게만 죄를 짓는 것이 아니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사용해야 할 자기 몸에도 죄를 범하는 일이다.
그러므로 바울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마땅히 음행의 유혹에서 도망칠 것을 강력하게 권면했다.


 

 마. 너희 몸은 성령의 전이다(19(상)).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19(상))"


  그 동안 바울은 여러 가지 이유를 들어서 성도들이 음행을 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첫째로 그는 헬라의 이원론적인 몸의 개념을 교정함으로 음행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으며, 둘째로 그는 그리스도와 창녀의 연합의 원리를 통해서 성도들이 음행을 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셋째로 그는 음행은 다른 죄와는 달리 자신의 몸에 깊은 악영향을 남기기 때문에 음행을 피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이제 바울은 19절에서 성도들이 음행을 피해야 하는 또 한 가지 이유를 제시한다. 바울은 19절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19)" 바울은 19절에서 성도들의 몸이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것이며, 그 안에 성령이 거하는 성전이라는 사실을 상기시켜 주고 있다. 이미 바울은 (고전 3:16-17)에서 교회가 하나님의 성전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이제 그는 교회가 아니라 그리스도인 각 사람이 성전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리스도인들은 예수님을 믿을 때에 성령이 오셔서 거하신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인의 몸은 거룩한 성령이 거하시는 거처, 즉 성전이 된다. 그러므로 바울은 성도들이 성령께서 거하시는 거룩한 전을 음행으로 더럽혀서 안된다고 경고하고 있다.


 

 바. 너희 몸은 너희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것이다(19(하)-20).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19(하)),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20)."

  바울은 (19(하)-20)에서 계속해서 성도들이 음행을 피해야 하는 이유를 제시하고 있다. 바울은 이곳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19(하)) 값으로 산 것이 되었다. 그러므로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20)" 바울은 성도들의 몸이 이제 더 이상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말한다. 하나님은 그리스도의 피로 죄값을 지불하고 성도들을 사셨다. 그러므로 성도들의 몸은 자신의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것이다. 그러므로 바울은 고린도교회 성도들에게 하나님의 소유인 그들의 몸을 죄짓는 데 사용하지 말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사용하라!고 권하고 있다. 성도들의 몸은 그리스도의 피를 주고 산 것이며, 따라서 그 몸은 하나님의 것이다. 그러므로 성도들은 더 이상 자신의 몸을 하나님의 뜻대로 사용해야야 한다. 성도들이 자신의 몸을 가지고 죄를 짓는 것은, 하나님의 것을 불법으로 횡령하는 것과 같다. 우리 몸은 하나님의 것이 되었기 때문에 마땅히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사용되어야 한다. 우리의 몸으로 음행을 행하는 것은 하나님 앞에 죄를 범하는 것이다.
 

                                 <요약 및 적용>
 

  그 동안 우리는 고전 5-6장을 통해서 고린도 교회의 음행을 교정하기 위한 바울의 편지의 내용을 생각해 보았다. 여기에서 바울이 고린도 성도들의 음행을 바로 잡기 위해서 한 조치는 다음과 같은 다섯 가지로 정리해 볼 수 있다.
 

1. 그릇된 고린도 교회 자유주의자들의 인간론을 교정함

2. 음행은 그리스도의 연합에서 떨어져서 창녀와 연합하는 것임을 설명함.

3. 음행은 다른 죄와 달리 자기 몸에 직접 죄를 짓는 일임을 상기시킴..

4. 성령의 전인 우리의 몸을 음행으로 부정하게 만들 수는 없다.

5. 우리 몸은 하나님의 소유이며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사용해야 된다. 이러한 몸을 음행으로 죄의 노예가 되게 할 수는 없다.


  이러한 문제는 옛날 고린도 교회의 문제만은 아니다. 이러한 문제는 오늘날 우리나라에서도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있다. 우리나라에도 음행의 유혹은 모든 영역에 깊숙이 침투해 있으며, 동성애, 스와핑, 인신 매매 등과 같은 비정상적인 성행위도 은밀하게 진행되고 있다. 이러한 일은 우리의 몸을 물질적으로 생각했기 때문에 일어나는 일이다. 이러한 일로 인해서 우리들도 몸을 상품화하는 오류에 빠지게 하고 있다. 또한 우리 중에 복음의 자유를 주장하면서 방종(음행과 마약, 스포츠 등과 같은)으로 빠지는 일이 많다. 우리는 이러한 일들에게 우리의 자유를 넘겨주고 이들의 노예가 되어 살아가는 경우는 없는가? 그러므로 우리가 하는 행위가 남에게 해를 미치고, 또 우리의 몸을 죄의 노예로 만드는 일이 없는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이러한 일은 참된 자유가 아니라 죄에 우리의 몸을 속박되게 만드는 그릇된 일임이 분명하다.  


                                 - 다음 주 계속 - 

알림) 교재에 대한 문의나 제안 사항이 있으시면 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