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이 름 백상현
     제 목 해운대서 '525 회개의 날' 성령대집회 열려..
     홈페이지

해운대서 '525 회개의 날' 성령대집회



해운대발 영적 대각성 운동이 시작됐다.

25일 오후 5시 부산 해운대 백사장에서 열린 ‘2014 해운대 성령대집회 525 회개의 날’ 성회는 말 그대로 통곡의 자리였다. 20만명의 부산·울산·경남지역 성도들은 쏟아지는 빗방울에 아랑곳하지 않고 2600여년 전 유다의 멸망을 예견하며 눈물 흘렸던 예레미야의 애끊는 심정으로 ‘적막한 성전’(애 1:1)이 되고 있는 한국교회를 부둥켜안고 울부짖었다. 예루살렘을 정복한 바벨론이 힘없이 무너진 유다 백성을 비웃었듯(애 1:7) 조소거리가 되고 있는 한국교회가 이대로 가다간 무너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은 장탄식과 회개기도로 터져 나왔다.

“동해물과 백두산이….” 집회는 어린이 135명의 애국가 제창과 최홍준 부산성시화운동본부장의 개회사로 시작됐다. 경배와 찬양, 성령 임재를 위한 합심기도를 하면서 대회 분위기는 점차 무르익었다. 찬양 인도자는 “지금 내리는 비가 마치 한국교회를 향한 예수님의 눈물같이 느껴진다”면서 “하나님께 다시 한번 기회를 달라고 간구하자”고 호소했다.

대회의 절정은 십자가 복음과 회개를 강조한 김용의 순회선교단 대표의 설교시간이었다. 김 대표는 ‘회개와 소망’이라는 메시지에서 “내가 죽어야 예수가 살고 교회가 살고 민족이 산다”며, “끝없는 탐욕과 음란, 외식·자아사랑의 가면을 벗고 예수 십자가 앞에서 ‘하나님 저를 좀 살려 주세요’라고 긍휼을 구하는 것이 회개”라고 강조했다.

그는 “회개는 가서는 안 될 불순종의 자리에서 진리 앞에 덜덜 떨면서 수치를 드러내는 것이며 침몰하는 배에서 필사적으로 탈출하는 것”이라고 했다.또한 그는 “회개야말로 죄인에게 주어진 유일한 희망인데, 하나님의 이름으로 교권을 휘두르며 가짜 복음을 전하는 종교지도자와 거짓 선지자들이 이를 가로막고 있다"고 질타했다.

김 대표는 “구원의 복음을 가진 교회가 사명을 잃으면서 조국사회가 도덕적 타락, 물질만능에 빠지게 됐다”면서, “십자가 복음과 운명을 같이하겠다는 자세 아래 우리의 심장 안에서 주님의 십자가가 실재가 되도록 힘쓰자”고 강조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박성규 부전교회 목사의 인도로 가정과 다음 세대, 한반도 통일, 열방과 세계선교를 위해 합심 기도했다. 이어 ‘해운대 선언’을 발표하고 한국사회와 교회의 죄악을 회개했다. 참가자들은 “그동안 한국교회가 사회개혁과 조국 근대화를 주도해 왔지만 하나님의 은혜를 망각하고 세속화와 물질만능주의에 깊이 물들어 버렸다”면서 “오늘날 사회에서 일어나는 가슴 아픈 현실은 우리의 잘못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또 경제 언어 문화 가정 이웃 환경 나라 등 7개 분야에서 크리스천으로서 변화된 삶을 살겠다고 약속했다.

참가자들은 오후 9시 대회 주제찬양인 ‘한라에서 백두, 백두에서 땅끝까지’를 부르고 주기도문으로 행사를 마쳤다. 대회에서 드려진 헌금은 세월호 희생자 유족들에게 전달된다. 부산=윤봉학 백상현 기자


백상현 (국민일보)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6332개 - 현재 5/423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해운대서 '525 회개의 날' 성령대집회 열려.. 백상현 2014-05-26 1436
6271 '국가기도운동' 창립대회 개최 김다은 2014-05-26 1176
6270 학원선교대회...대안교육 집중 논의 박민균 2014-05-26 1276
6269 9개 교단장들 '금식기도회' 열어.. 한연희 2014-05-26 1041
6268 예장 통합 '치화평 기도주간' 발표 백상현 2014-05-21 1263
6267 보코하람, 납치 여학생 석방 조건 새로 제시 강혜진 2014-05-21 1133
6266 세월호 사건, 자기개혁운동 계기로 삼아야.. 김준수 2014-05-21 1163
6265 한국교회, 이젠 개개인 질적 성장 주력해야... 이사야 2014-05-21 1174
6264 몽골 사막화 방지로 창조질서 회복을... 박재찬 2014-05-20 1133
6263 어떻게 위로할 것인가? 최의헌 2014-05-20 1187
6262 * 이스라엘 갈릴리 지역의 지리적 배경 이해하기 * KOISRA 첨부화일 : Academy_May.jpg (590603 Bytes) 2014-05-19 1709
6261 기윤실, '사회 양극화' 주제 월례 포럼 박진영 2014-05-19 1132
6260 해운대성령대집회....세 가지 다짐 발표 전병선 2014-05-19 1271
6259 알카에다도 등돌린 과격 테러, 제물 된 여학생들 운명은? 윤서영 2014-05-16 1400
6258 세월호의 아픔 치유하자! 전정림 2014-05-16 1172
[맨처음] .. [이전] [2] [3] [4] 5 [6] [7] [8]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