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이 름 류재광
     제 목 교계 지도자들, 세월호 책임 통감… 금식기도회 열어
     홈페이지

국가적 비극 앞에 회개하며 손 맞잡은 교계 지도자들
'세월호 참사 위로와 회복을 위한 한국교회 연합기도회' 드려



크고 작은 갈등과 반목으로 분열하고 있던 한국교회가, 세월호 참사라는 국가적 비극 앞에 통회하며 손을 맞잡았다. 기독교계 주요 교단과 단체들이 결성한 ‘세월호 참사 위로와 회복을 위한 한국교회연합’이 9일 저녁 9시 안산제일교회(담임 고훈 목사)에서 연합기도회를 개최한 것.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잇따라 회개의 메시지를 전했다. 특히 안명환 목사(예장 합동 총회장)는 ‘이제 눈물을 닦고 여호와께 돌아가자’(에 3:40~42, 히 12:11~13)는 제목의 설교에서 “어른들의 탐심 때문에 아이들이 고통을 당하게 됐다”며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지 못하고 우상만 좇아다녔던 것과, 한국교회가 분열됐던 것을 회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손가락들이 손바닥에 붙어 있는 것처럼, 우리가 교단은 다를지라도 어려운 이들을 도울 때는 한 마음이 되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오늘 참석한 교단장들은 모두 앞으로 나와 달라”고 제안한 뒤, 등단한 교단장들과 손을 맞잡고 기도하기도 했다.

손인웅 목사(한국기독교사회복지협의회 이사장)는 ‘한국교회의 죄책고백’을 통해 “모태에서부터의 죄까지 회개하는 운동이 한국교회와 한국사회 전체에 일어나서, 대한민국이 새로운 나라가 되길 바란다”며 “모든 교회 지도자와 성도들이 ‘내 죄 때문에 저 어린 생명들이 죽었다’고 회개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전용재 감독회장(기독교대한감리회)은 위로메시지에서 “이 사회에 만연한 금권주의, 무관심, 이기주의, 탐욕, 무사안일주의, 탁상공론을 보면서 우리는 너무 부끄럽고 분노한다”며 “우리는 위로의 주 성령이 오셔서 안산과 이 민족을 위로하시길 기도할 뿐 아니라, 철저한 자기반성과 노력으로 행동하며 건강한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장 증언’을 한 고훈 목사(안산제일교회 담임)는 자신이 목회하던 아이들도 이번 세월호 참사 희생자에 포함돼 있었다며 비통한 심경을 전한 뒤, “잃어버린 웃음을 다시 찾고 / 슬픔을 참고 / 우리 모두를 일어나게 하여 주소서”라는 내용의 자작시를 낭독했다.

호소문은 김동엽 목사(예장 통합 총회장)가 낭독했다. 이 호소문은 ▲간절함으로 함께 기도할 것 ▲빠르게 구조해줄 것 ▲진상을 바르게 규명할 것 ▲교회가 공동책임을 자각하며 회개할 것 ▲우리 사회가 생명의 존엄성을 존중하도록 노력할 것 등을 촉구하고 있다.

이밖에 예배에서는 소강석 목사(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 상임회장)가 사회, 김삼환 목사(한국교회희망봉사단 대표회장)가 인사, 조일래 목사(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가 대표기도, 임성이 장로(한국교회여성연합회 회장)와 정철옥 목사(안산시기독교연합회 증경회장)가 성경봉독, 안산제일교회 찬양대가 찬양, 박주옥·임경애 교수(백석예술대)가 봉헌송, 김명규 장로(국가조찬기도회 회장)가 봉헌기도, 림인식 목사(예장 통합 증경총회장)가 축도를 맡았다.

중보기도 시간에는 유재명 목사(안산시기독교연합회 회장)가 인도했고, 김대현(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고명진(미래목회포럼 대표회장)·유만석(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권태진(예장 합신 증경총회장)·정성진(미래목회포럼 전 이사장) 목사가 각각 “실종자·희생자와 유가족을 위하여” “생존자와 가족들, 안산 시민들의 회복을 위하여” “구조자들의 안전과 자원봉사자들을 위하여”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하여” “국민들과 대한민국의 회복을 위하여” 기도했다.

한편 ‘세월호 참사 위로와 회복을 위한 한국교회연합’에는 현재 예장 합동, 통합, 백석, 기감, 기침, 기성, 예성, 기하성 등 15개 교단과 8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조만간 서울에서 다시 연합기도회를 열 예정이며, 스승의주일인 18일은 ‘세월호 참사 한국교회 애도주일’로 지킬 예정이다.


류재광 (크리스챤투데이)
---------------------------------------------------------------------------


교계 지도자들, “교회도 책임 통감”… 금식기도회 연다
세월호 유가족 위로와 대한민국 회복 위해 21일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서



한국교회 교단장들을 중심으로 한 지도자들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 유가족 위로와 대한민국 회복을 위한 ‘한국교회지도자연합 금식기도회’를 오는 5월 21일 정오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개최한다.

한국교회교단장협의회는 12일 오전 10시 (이하 가나다 순) 기감 전용재 감독회장, 기성 조일래 총회장, 기침 김대현 총회장, 기하성(여의도순복음) 최길학 부총회장, 백석 장종현 총회장, 통합 김동엽 총회장과 한국공공정책개발연구원 장헌일 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금식기도회 계획과 취지를 설명했다.

기감 전용재 감독회장은 “지난 3월부터 교단장들이 한국교회 현실을 염려하며 여러 차례 모여서 좋은 사업들을 함께하자고 논의하고 있던 중, 이번 사태를 맞아 대책을 나누고 의논하게 됐다”며 “그 시작으로 21일 금식기도회를 개최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사랑하는 가족을 졸지에 떠나보내고 시름에 잠겨 있는 유가족 여러분에게 하나님의 위로가 함께하시고 부디 용기를 내어 일어서시기를 간절히 기도한다”며 “천하보다 귀한 사람의 생명을 담보로 사익을 좇은 무리들과 이를 방조하고 자기의 책임을 방기한 정부 관료들, 그리고 이를 감시·감독해야 할 정치인들 모두 이번 참사의 책임에서 비켜설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한 이번 사태에 대한 교회의 책임도 통감하며 ▲이단으로 규정된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와 건전하고 순수한 교단인 기독교한국침례회(기침)를 오해하지 말 것 ▲한국교회는 건전한 가치관을 심지 못한 것 등에 대해 회개운동을 실천할 것 ▲국회와 정부는 철저한 진상규명과 특별검사제 도입 및 특별법 제정을 하고 반사회적 범죄를 저지르는 사이비 이단에 대해 규제할 것 ▲한국교회와 정부는 희생자 추모와 유가족 위로 및 대한민국 공동체 회복을 위해 노력할 것 등을 촉구 및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지금 정부의 존재와 역할에 대한 심각한 회의감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주지 못하는 나라에 대한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며 “휘청거리는 대한민국호를 목도하고 있는 한국교회는 이제 더 이상 개교회주의에 머무르지 않고 교회의 거룩성을 회복하고 개인 및 사회구원을 함께 아우르는 균형잡힌 복음을 전파하도록 최선을 다해 나아갈 것”을 강조했다. 성명에는 이날 참석한 교단장들 외에 고신 주준태 총회장, 대신 최순영 총회장, 기하성(여의도순복음) 이영훈 총회장, 합동 안명환 총회장도 참여했다.

기자회견에서는 주최 단체인 한국교회교단장협의회의 성격과 향후 활동 방향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통합 김동엽 총회장은 “세월호 사건으로 국가적 위기에 처한 이 때에 순수한 뜻에서 기독교계가 힘을 모으자는 뜻에서 시작한 것이며, 그래서 회장도 뽑지 않았다”며 “대형 체육관을 빌려 집회를 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그보다는 어려움에 처한 이들을 돕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기감 전용재 감독회장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한국교회가 갈등과 분열로 위상이 추락된 데 대해 책임감을 느낀다”며 “그러나 우리가 다시 일어나야 하지 않겠느냐 생각하면서 우선 대사회적인 좋은 일에 뜻을 같이하는 교단들이 함께했고, 회개로만 끝나지 않고 구체적 행동으로 보여주기 위해 여러 일들을 계속 같이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다른 교단들도 함께할 수 있도록 문을 열고 대화할 것이며, NCCK·한교연·한기총 등과도 조율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기성 조일래 총회장은 “이번 참사는 정부 뿐 아니라 교계와 사회 전체의 문제”라며 “교회와 정부는 성장도 중요하지만 바른 교회를 세우고 바르고 건전한 국가를 만들기 위해 힘써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 기도회에는 각 교단과 기관 및 도·시·군·구 기독교연합회 임원 등이 참석하며, 동시에 전국교회 성도 1일 금식도 선포할 예정이다. 기도회 설교는 통합 김동엽 총회장, 결의문 낭독은 백석 장종현 총회장이 맡는다. 이후에는 애도주일(5월 25~31일)을 선포하고, 각 교회에서 “미안합니다 한국교회가 함께하겠습니다” 현수막을 게재한다.

교단장들은 한국교회희망봉사단을 비롯한 교계 원로로 구성된 대책위와 함께 5월 7일 ‘세월호 참사 위로와 회복을 위한 한국교회연합’을 결성하고, 9일 저녁 9시 안산제일교회(담임 고훈 목사)에서 첫 연합기도회를 개최했었다.


류재광 (크투)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6332개 - 현재 7/423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6242 목사가 변해야 교회가 산다! 이강용 2014-05-12 1430
6241 한민족 선교 잠재력 논의할 ‘세계한인동원선교대회’ 강혜진 2014-05-12 1358
교계 지도자들, 세월호 책임 통감… 금식기도회 열어 류재광 2014-05-12 1757
6239 건강한 목회, 해답은 '성경' 임안섭 2014-05-12 1361
6238 돈·권력보다 이웃 섬기는 목회를... 임안섭 2014-05-12 1389
6237 1회 신학생 멘토링 컨퍼런스 열려 임안섭 2014-05-12 1489
6236 선교 2세기 맞는 WEC, 한국 송도에서 국제 지도자 회의 강혜진 2014-05-12 1519
6235 예장합동, 제51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 개최 신태진 2014-05-12 1511
6234 2014 환경주일 기념 '생태신학세미나' 개최 신태진 2014-05-09 1480
6233 가정, 사회, 자연계에 대한 기독교인들의 책임 이대웅 2014-05-09 1848
6232 '세계개혁주의연맹' 결성의 의미와 전망 박민균 2014-05-09 1399
6231 세계개혁교회 국제학술대회 개막 박민균 2014-05-09 1360
6230 '한국복음주의교회연합', 28일 창립 총회 1004 2014-05-02 1592
6229 대한민국 모든 기독교 성도님들께 알려드립니다!!! 손영인 첨부화일 : 포스터(영화-씨).jpg (106509 Bytes) 2014-05-01 1262
6228 성경 속의 절기들에 대해 생생하게 알아 봅시다. KOISRA 첨부화일 : Academy_April.jpg (458584 Bytes) 2014-04-22 1413
[맨처음] .. [이전] [4] [5] [6] 7 [8] [9] [10]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