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이 름 아이뉴스
     제 목 재계, 창조경제 프로젝트 가동 본격화 '주목'
     홈페이지

재계, 창조경제 프로젝트 가동 본격화 '주목'
'삼성 외 다른 기업도 준비' 창조경제 확산..



새정부 국정과제인 창조경제 구현을 위한 재계의 관련 프로젝트가 본격 확산될 전망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주축으로 관련 특위를 구성한 가운데 삼성 등 주요 그룹이 관련 프로젝트를 마련하고 나서 주목된다.

13일 삼성이 정부 창조 경제 구현을 위해 10년간 1조5천억원을 출연, 기초과학 등 관련 기술 개발을 지원키로 한 가운데 다른 기업들도 유사 프로젝트를 준비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 이승철 상근부회장은 이날 경제사절단 방미 성과 관련 브리핑을 통해 "(삼성과 같은 창조경제 프로젝트를) 일부 다른 기업들도 준비중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기업명 등은 공개 하지 않았지만 재계 대표격인 삼성이 별도의 재단을 설립, 투자계획을 확정하면서 이를 신호탄으로 기업들의 후속 참여가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이다.

실제 삼성은 이건희 회장이 이번 박근혜 대통령 방미 경제사절단 자격으로 참가, 현지에서 창조경제 등의 중요성 등을 직접 언급한 직후 관련 프로젝트을 마련, 이를 구체화 했다.

이건희 회장은 이번 방미 중 대통령과 가진 간담회를 자리를 통해 "한단계 도약을 위한 창조경제는 기초과학, 소프트웨어가 뒷받침 돼야 한다"며 "창조경제를 위해 구체적인 성과를 내는데 도움 될 것이고, 일자리 창출에도 노력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삼성은 13일 이를 위한 3대 미래 기술 육성 프로그램을 마련, 이를 위한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을 내달 설립키로 하고 초대 이사장에 서울대 최양희 교수를 선임하는 등 작업을 본격화 했다.

삼성의 이번 계획에 따르면 향후 10년간 1조5천억원을 투입 ▲과학기술의 근본인 '기초과학'분야▲제조업의 근간이 되는 '소재기술' ▲부가가치 창출이 큰 ICT 융합형 창의 과제 등 정부의 창조경제 구현을 적극 돕기로 했다.

이를 위해 우선적으로 올해 재단에 3천억원을 출연하고, 2017년까지 5년간 7천500억원을 투입한 뒤 개선사항을 보완해 2022년까지 추가로 7천500억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은 앞서도 그룹차원에서 정부의 '창조 경제' 과제를 계열별 사업전략 등에도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적극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LG도 구본무 회장이 이번 방미 중 창조경제의 중요성과 함께 이를 위한 연구개발(R&D) 등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실제 구본무 회장은 이번 방미중 "기업의 미래를 위해 무엇보다 인재가 소중하다고 생각하며 예전부터 CEO들에게도 우수 이공계 사람을 많이 뽑으라 독려해왔다"며 "외국 인재들이 한국에 들어와서 걱정 없이 일할 수 있도록 외국기업과 손색없는 연구실을 갖추는데 앞장 서겠다"의지를 보였다.

이에 따라 LG는 별도의 프로젝트를 마련하는 대신 올해 사상최대 규모인 20조원 투자 계획을 차질없이 시행하는 한편, R&D 등에 집중해 시장선도 상품개발 등 정부의 창조 경제 육성 정책에 적극 부응한다는 방침이다.

LG는 이의 일환으로 오는 2020년까지 총 2조4천억원을 투자, 서울 마곡산업단지 13만3,591m2(약 4만평)에 전자∙화학사업의 융복합 시너지 연구를 중점 수행할 대규모 R&D단지 '마곡 LG 사이언스파크'를 건설할 계획이다.

아울러 서울시와 추가 협의를 통해 추가 부지 매입에 나서는 등 관련 규모를 확대할 계획. 이와 별도로 도곡동과 가산동에 별도 R&D 센터를 추가 설립하는 등 이른바 '서울 R&D 벨트'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삼성과 LG에 이은 기업들의 후속 계획이 예상되는 가운데 전경련 역시 지난달 창조경제특별위원회를 발족하고 ▲창조인재 육성 ▲산업간 융복합 ▲지능형 자동차 등 미래기술 선점을 통한 산업 내 고도화 ▲자동차 개조업 등 신산업 창출 등을 골자로 한6대 분야, 15개 세부과제를 확정한 상태.

후속으로 구체적인 산업 고부가가치화, 신산업 육성 방안 등을 마련,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어서 민간 중심의 창조경제 구현을 위한 관련 프로젝트 등이 본격 확산될 전망이어서 주목된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새정부 출범과 함께 전통산업에 기초과학·정보기술(ICT)을 융합해 부가가치를 만들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창조 경제'를 국정과제로 삼고, 정부 및 민간 분야 관련 프로젝트 마련 등에 의지를 보이고 있다.


박영례-김현주 (아이뉴스24)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6332개 - 현재 9/423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6212 합동, 목사장로기도회 '교단 화합' 전환점으로... 강석근 2013-05-16 1700
6211 떠나는 이한구, 마지막까지 '경제 회생' 당부 박찬권 2013-05-16 1465
6210 '스승의 날' 전야에 촛불 든 교사들... ... [1] 신태진 2013-05-15 1661
6209 미래부-교육부, 창의적 인재육성 '맞손' 백나영 2013-05-15 1537
6208 김포 '아름다운교회' 생태 사역 11년.. ... [1] 최승욱 2013-05-15 2161
6207 세계개혁교회대회 강의 (1) 기독신문 2013-05-15 2045
재계, 창조경제 프로젝트 가동 본격화 '주목' 아이뉴스 2013-05-15 1518
6205 기감, 노숙인 급식-취업-의료 원스톱 서비스 천지우 2013-05-15 1475
6204 외면받던 해외 건축·토목 수주 '제2 전성기' 김동현 2013-05-15 1518
6203 기독교환경운동연대 '2013 녹색 교회' 6곳 선정 박재찬 2013-05-15 1560
6202 '잘살아보자' 40년…이젠 '바르게 살자' 국민일보 2013-05-13 1383
6201 세계 개혁주의 신학자들, 한국교회 예배현장으로.. 기독신문 2013-05-13 1673
6200 삼성, 1초 만에 영화 다운받는 '5세대 통신' 개발 백강녕 2013-05-13 1487
6199 다문화 가정 섬기며… 함께 사는 세상 연다! 박재찬 2013-05-10 1484
6198 함께 꾸는 꿈은 이루어진다! 김준수 2013-05-10 1301
[맨처음] .. [이전] [6] [7] [8] 9 [10] [11] [12] [다음] .. [마지막]